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틀 연속 홈런' 박병호, 언제 빅리그에 갈까

마이너리그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박병호(31)가 이틀 연속 홈런을 터뜨렸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구단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는 22일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 프런티어 필드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배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 홈 경기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51(367타수 92안타)에서 0.253(371타수 94안타)으로 올랐다. 
 
박병호는 전날 시즌 11호 홈런을 터뜨린 데 이어 이틀 연속 아치를 그렸다. 홈런은 첫 타석에서 나왔다. 0-1로 뒤진 2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날렸다. 시즌 12호 홈런. 1-4로 뒤진 6회 말 1사 주자 1, 2루에서는 3루수 내야 안타로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완성했다. 로체스터는 3-4로 졌다. 
 
박병호는 올 시즌 한 번도 빅리그에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 미네소타 구단은 이날 왼쪽 정강이를 다친 3루수 미겔 사노를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리고 로체스터에서 뛰던 1루수·지명타자 케니스 바르가스를 빅리그로 불러올렸다. 올해 중엔 빅리그를 밟을 가능성이 낮다는 현지 전망이 나오면서 한국 유턴설까지 나왔다. 하지만 박병호는 계속 미국 무대에서 도전하겠다는 각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