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C 이성배 아나운서 “끝인사 한마디 못하고 떠나게 되네요”

[사진 이성배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이성배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이성배 MBC 아나운서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MC 교체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성배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월이면 진행한 지 정확히 5년. 햇수로 6년간 정말 최선을 다했던 ‘생방송 오늘아침’, 어젯밤 제작진으로부터 MC 교체 통보를 받았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제대로 끝인사 한마디 하지 못하고 이렇게 떠나게 되네요”라며 “매일 아침. 주부님들과 함께하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MBC 아나운서들에 대한 사랑. 변치 말아주시길”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또한 그는 “제작거부로 인한 저의 빈자리를 비롯한 후배 아나운서들의 자리를 11명의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채워주고 있습니다”라면서 “분명 개개인의 온도 차가 있겠지만, 이들도 선배 아나운서들에게 마음만은 함께 해주고 있는 훌륭한 아나운서들”이라고 썼다. 
 
끝으로 “이들을 향한 비난의 화살은 거둬주시고.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을 지는. 그래서 더는 이런 아나운서들의 아픔이 반복되는 상황이 없기를”이라고 자신의 바람을 남겼다.  
 
27인의 MBC 아나운서는 지난 18일부터 총파업에 합류했다. 이들은 당일 오전 8시부터 모든 업무를 중단했다. 이 중 한 명인 강다솜 아나운서는 오전 2시 표준FM(95.9㎒) ‘잠 못 드는 이유 강다솜입니다’에서 클로징 멘트를 통해 업무 중단을 예고했다. MBC는 이 프로그램의 19일 방송부터는 DJ 진행 없이 음악만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 아나운서국 소속 8인과 계약직 11명은 MBC 총파업에 동참하지 않았다.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 MBC ‘뉴스데스크’ 앵커 배현진, 2012년 MBC ‘런던올림픽 특집 뉴스데스크’ 진행 당시 ‘모자 패션’으로 화제가 됐던 양승은을 비롯한 이들은 파업에서 빠졌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총파업을 위한 투표를 한다. 가결되면 2012년 이후 5년 만의 파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