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미국, 아프간전에서 승리할 것···파키스탄·인도 나서라"

트럼프. [연합뉴스]

트럼프.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TV연설을 통해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장악을 저지할 것"이라며 적극 개입 기조를 밝혔다. 그러나 미군 추가 파병 규모 등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버지니아 주(州) 알링턴 포트마이어 기지에서 전국으로 생중계된 TV 연설을 통해 "미국 국민은 승리 없는 전쟁에 지쳐 있다. 나는 미국인의 좌절감에 공감한다"면서 "내가 원래 원하는 것은 철수고, 경험적으로 나는 그런 본능을 따르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당신이 백악관 사무실 책상 뒤에 앉으면 평생토록 들었던 것과는 매우 다른 결정을 하게 된다. 나는 모든 이들로부터 매우 상세하게 아프간에 대해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프간에서 승리를 위해 싸울 것"이라며 "신속한 철군의 결과는 용납할 수 없고 (이후 상황이) 예상 가능하다. 급하게 철군할 경우 알카에다, 이슬람국가(IS) 등 테러범들을 위한 공백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를 분쇄하고, 탈레반이 국가를 장악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물론,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아프간 전략에 대해 "시기가 아니라 아프간의 상황에 근거할 것"이라면서 "나는 군대의 숫자나 군사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파키스탄은 미국과의 협력을 통해 많은 이득을 얻고 있지만, 테러범들을 숨겨주면 더 많은 것을 잃을 것"이라며 인도에 대해선 "아프간 안정에 대한 인도의 중요한 공헌에 감사하다"라고 언급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