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3번째 작은 나라로 피했는데…국내 송환된 사기범

지난 20일 오후 6시 나우루 현지 경찰이 사기 피의자 박모씨 한국 송환을 위해 피지 경찰에게 박씨를 인계하고 있다. [경찰청]

지난 20일 오후 6시 나우루 현지 경찰이 사기 피의자 박모씨 한국 송환을 위해 피지 경찰에게 박씨를 인계하고 있다. [경찰청]

세계에서 3번째로 작은 나라로 도피했던 사기 피의자가 국내로 송환됐다. 
 
경찰청은 오세아니아 나우루로 도피한 11억원 대 사기 피의자 박모씨를 국내 송환했다고 22일 밝혔다. 나우루에서 범죄인의 국내 송환이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나우루는 오세아니아 남태평양에 위치한 인구 약 9500명의 작은 섬나라다. 면적 21㎢로 바티칸시국(0.44㎢), 모나코(2㎢)에 이어 세계 3번째로 작은 나라로 알려져 있다. 한국 교민도 2명 밖에 살지 않는다.
 
 
박씨는 지난 2006~2008년 “가스충전소 인허가를 받은 뒤 되팔자”고 거짓말을 하는 등의 수법으로 6억9000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를 받고 있다. 이밖에도 3건의 사기 사건 등에 연루돼 4건의 수배가 걸려있는 상황이었다. 총 피해금액은 11억원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박씨를 쫓던 경찰은 지난 2014년 그가 2008년 범행 직후 남태평양의 섬 나우루에 도피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후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아 나우루 인터폴에 지난 5월 국내송환을 요청했다. 박씨는 현지에서 검거돼 결국 20일 피지를 거쳐 21일 한국으로 송환됐다.
 
경찰은 박씨가 여권 위조 등 도피행각을 위한 추가 범행은 벌이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박씨가 나우루를 도피처로 선택한 데 대해 경찰 관계자는 “거리가 먼 나라거나 개발이 덜 된 나라에서는 몇 년 전까지도 송환 협조가 잘 되지 않았다. 박씨가 그 점을 노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박씨 같은 사기 피의자의 원활한 국내 송환을 위해 지난 4월 경제사범의 인터폴 적색수배 기준을 강화했다. 경찰 관계자는 “50억원 이상 경제사범에 대해 신청하던 적색수배를 5억원 이상으로 강화했다. 국외 도피 범죄자는 반드시 검거해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