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시리아 화학무기 개발기관과 거래 적발"

북한 선박. [연합뉴스]

북한 선박.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시리아의 화학무기 개발기관과 거래해온 사실이 유엔 보고서를 통해 드러났다.
 
로이터통신은 21일(현지시간) 북한의 유엔 제재 위반을 조사하던 독립 전문가그룹이 이달 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38쪽의 극비 보고서를 입수해 지난 6개월 동안 시리아로 가던 북한의 화물이 두 차례 차단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의 2개 회원국이 시리아로 가던 북한의 화물을 차단했으며, 다른 회원국 1곳이 유엔 측에 "이 화물은 북한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와 시리아 간 계약의 일부라고 믿을 만한 근거가 있다"고 보고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유엔 독립 전문가그룹은 이 밖에도 시리아와 북한이 시리아 스커드 미사일 프로그램과 지대공 미사일 유지 및 보수를 위해 협력해왔다는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고서는 북한의 화물이 언제 어디서 적발됐는지와 구체적인 화물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무기거래 회사인 KOMID는 미사일과 관련 기술 거래, 대량파괴무기(WMD) 확산 활동에 개입해온 혐의로 지난 2009년부터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올라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