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B 연필·목탄 그리고 갤럭시노트 'S펜'…미술의 진화를 그리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리는 갤럭시노트8 언팩 2017 행사장에선 삼성 'S펜'으로 그린 미술 작품 54점이 함께 전시된다. 작품들은 삼성전자 프리미엄TV '더 프레임'에 담겨 공개된다. [사진 삼성전자]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리는 갤럭시노트8 언팩 2017 행사장에선 삼성 'S펜'으로 그린 미술 작품 54점이 함께 전시된다. 작품들은 삼성전자 프리미엄TV '더 프레임'에 담겨 공개된다. [사진 삼성전자]

스마트폰으로 그린 그림은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까.
 

삼성전자, 23일 갤노트8 언팩 행사장에 S펜으로 그린 그림 54점 전시
삼성 '더 프레임' TV에 이미지 띄워 연출…"갤러리 분위기 전시장 보여줄것"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리는 '삼성 갤럭시노트8 언팩 2017' 행사장 주요 동선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섬성전자는 'S펜'으로 그린 미술 작품 총 54점을 이곳에 전시했다. 'S펜'은 삼성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테플릿PC 등에 적용되는 스마트펜슬이다.
 
이 작품들은 디지털 예술인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펜업(PENUP)'에서 활동하는 작가 13명이 직접 그렸다. 그림은 삼성전자의 프리미엄TV '더 프레임' 화면에 띄워져 전시된다. 더 프레임 TV로 설정할 수 있는 '아트모드'는 화면에 띄운 이미지의 밝기와 색감 등을 자동 조정해 예술 작품에 최적화한 질감을 표현한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갤러리 분위기 연출을 통해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내세우는 'S펜' 기술과 고화질의 장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880년 건축된 행사장 파크 애비뉴 아모리는 예술과 관련한 다양한 전시와 공연이 열리는 곳"이라며 "'S펜'으로 직접 그린 작품을 전시해 갤러리 분위기의 행사장을 연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뉴욕=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