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경, 폭발 사고 STX조선 압수수색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 선박 건조 현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현장검증에 나선 국과수,해양경찰,유가족이 21일 사고 선박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2017.8.21.송봉근)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 선박 건조 현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현장검증에 나선 국과수,해양경찰,유가족이 21일 사고 선박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2017.8.21.송봉근)

STX조선해양 선박 건조 현장 폭발 사고를 수사 중인 해경 수사본부가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9시쯤 STX조선 안전 담당 부서 등 4곳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냈다. 안전 매뉴얼 자료 등을 확보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해경과 고용노동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21일 사고 현장에 대한 합동 현장감식을 했다.
 
 
 
이날 감식에서는 사고 작업장에 설치된 방폭등(가스폭발의 위험성이 있는 곳에서 안전하게 쓸 수 있도록 한 조명) 4개 중 1개가 파손된 것을 확인했다.
 
 
해경은 방폭 등이 깨지는 과정에서 스파크가 일어나 폭발이 발생한 것인지, 폭발 과정에서 깨진 것인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감식 결과는 일주일 뒤 나올 예정이다.
 
STX조선에서는 지난 20일 오전 11시 37분쯤 건조 중이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안 잔유(RO) 보관 탱크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 안에서 도장작업을 하던 협력업체 소속 작업자 4명이 숨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