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판 붙어서 이기면 여자 차지” 삼각관계 남성 흉기로 찔러

자신과 사귀는 애인과 함께 술을 마신 남성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려 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애인과 함께 술을 마신 삼각관계 남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A(53)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달 20일 오전 6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B(52)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숨지게 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B씨를 찌른 뒤 경찰에 자수했다. 다행히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와C씨는 3년간 사귄 애인 사이였다. 이날 새벽 C씨는A씨와 전화통화를 하던 중 함께 술을 마시던 B씨를 바꿔줬다.
 
그는 통화에서 B씨가 “나도 C씨를 좋아한다. 한판 붙어서 이긴 놈이고 차지하자”고 말하자 화가 나 C씨의 집을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30분가량 C씨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B씨가 집으로 들어오자 A씨가 B씨를 흉기로 찔렀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