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대법원장 지명에 반발…"우리법연구회는 사법부의 하나회"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지명에 대해 "대법원을 코드 사법화로 만들려는 것 아닌가 심히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졸속·급진·퍼주기·포퓰리즘 정책으로 점철됐다는 우려가 있었는데, 마지막 보루인 사법부에 대해서도 우려가 터져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분이 '김명수 후보자는 우리법연구회 출신이자 그 후신 격인 국제인권법연구회 회장을 지낸 분으로, 사법부의 정치화, 코드화, 이념화를 의미한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후보자가 과거 속했던 진보 성향의 판사들이 만든 연구단체인 '우리법연구회'에 대해서도 "우리법연구회는 사법부의 하나회(군 내 사조직)로 불린 적폐조직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고 해체된 조직"이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독주, 반헌법적 사고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당 차원의 검증과 함께 사법부가 정권의 하수기관이 되지 않도록 강력한 견제를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