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자금 의혹' 박인규 대구은행장 사퇴설 일축…"잘 대응하겠다"

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

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

박인규(63) 대구은행장 겸 DGB금융지주 회장이 최근 불거진 사퇴설과 관련해 처음으로 말문을 열었다.
 
박 행장은 21일 을지연습이 진행된 대구은행 제2 본점 강당을 찾아 직원들에게 "흔들리지 말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 달라"고 주문했다고 복수의 은행 관계자가 전했다.
 
박 행장은 경찰이 대구은행 비자금 조성 의혹을 내사하는 것과 관련해 "(내가) 잘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사퇴설 등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일련의 사태를 수습하고 해결한 뒤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행장의 사퇴설은 경찰이 대구은행 비자금 조성 의혹을 내사하는 사실이 지난 18일 언론을 통해 공개되고 전날 박 행장이 금융위원회 고위 관계자를 만난 내용이 알려지면서 빠른 속도로 퍼졌다. 게다가 금융권 '친박'(친박근혜)계 인사 물갈이설까지 더해지면서 친박 성향 인사로 알려진 박 행장의 사퇴설이 더욱 확산됐다.
 
대구은행 노조는 박 행장 이날 발언과 관련해 당분간 사태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행장은 2014년 3월 대구은행장 겸 DGB금융지주 회장에 취임한 뒤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선임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