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등학교 선배 노회찬…"이경규 많이 맞고 다녔다"

[KBS2 '냄비받침' 캡처]

[KBS2 '냄비받침' 캡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냄비받침'에 출연해 이경규의 반전 과거를 공개한다.
 
22일 방송될 KBS2 '냄비받침'에서는 '이경규가 만난 리더'에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동반 출격한다. 이 가운데 노회찬 의원이 이경규의 숨은 과거를 털어놔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날 노회찬 의원은 인터뷰가 시작되자 "이경규씨 친형과 잘 아는 사이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노회찬 의원과 이경규, 이경규의 형 모두 초등학교 동문이자 같은 시기에 학교를 다녔던 것.  
 
이어 노회찬 의원은 "이경규씨, 초등학교 때 많이 맞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노회찬 의원은 당시 이경규에게 위협을 가했던 사람의 실명까지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냄비받침'은 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