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연 "종교인 과세 차질없이 준비…종교계 직접 만나겠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 시행 예정인 종교인 과세를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종교인 과세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말에 "여러 제반 조치들을 기재부와 국세청이 차질 없이 하고 있다"면서 "실무적으로 종교단체와 계속 이야기하고 있는데 제가 직접 만나볼 생각도 하고 있다. 일부 오해도 있는데 소통 채널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세청은 세금 체납 징수 강화 차원에서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 공개 강화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고액 상습자 체납자 명단 공개 기준을 2억원 이상, 1년 이상 체납자에서 연간 1억원 이상으로 낮춰야 한다는 질의에 "기본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다만 여러 상황을 검토하고 신중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