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고속철 시진핑 시대,후진타오때보다 50km 빠른 신형

21일 오전 베이징 남역에서 상하이로 출발을 기다리고 있는 2세대 고속철도 부흥호. 내달 21일부터 시속 350㎞로 운행할 예정이다. [사진=예영준 특파원]

21일 오전 베이징 남역에서 상하이로 출발을 기다리고 있는 2세대 고속철도 부흥호. 내달 21일부터 시속 350㎞로 운행할 예정이다. [사진=예영준 특파원]

 현재 시속 300㎞인 중국 고속철도의 속도가 다음 달 21일엔 세계에서 가장 빠른 350㎞로 빨라진다.   
 지난 2011년 7월 저장(浙江)성 원저우(溫州)에서 발생한 고속철도 추돌사고로 39명이 사망한 이후 일부 구간에서 350㎞로 운행하던 속도를 일률적으로 300㎞로 낮춘 지 6년 만이다. 

2011년 충돌사고 이후 6년만에 350㎞로 복귀
고속철은 시진핑 숙원 '일대일로'의 핵심 상품

내달 21일부터 1318㎞ 길이의 베이징-상하이 노선에 350㎞로 운행하게 되는 2세대 중국 고속철도의 이름은 부흥(復興·푸싱)호다. '부흥'은 “중화 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내세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핵심 국정 슬로건이다. 
기존에 시속 300㎞로 운행하던 화해(和諧·허셰, 조화)호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시대의 정치구호인 ‘조화사회’를 의미했다. 지도자가 바뀌면서 고속철도의 이름까지 바꾼 셈이다.

고속철도는 시진핑 주석이 역점을 두어 추진하고 있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신실크로드) 구축 프로젝트의 핵심 상품이기도 하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일대일로의 핵심 요소 이기때문에 일본·독일·프랑스 등 고속철도 강국과 고속철도 기술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운행 속도를 높이는 조치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 
21일 오전 베이징 남역에서 상하이로 출발을 기다리고 있는 2세대 고속철도 부흥호. 내달 21일부터 시속 350㎞로 운행할 예정이다. [사진=예영준 특파원]

21일 오전 베이징 남역에서 상하이로 출발을 기다리고 있는 2세대 고속철도 부흥호. 내달 21일부터 시속 350㎞로 운행할 예정이다. [사진=예영준 특파원]

조화호에서 부흥호로 대체된 베이징-상하이 노선은 연간 탑승객이 1억 명을 넘는 황금노선이다. 
지난 2011년 고속철도 운행을 시작한 이래 6억3000만 명이 이용했다. 지난해 발표 자료에 따르면 국영회사인 중국철도총공사는 이 노선에서만 2015년 66억 위안(1조1250억원)의 이익을 거뒀다.  
현재 정차 역 숫자를 최소화한 열차 편이 4시간 55분, 일반 편은 5시간 30분가량 소요된다. 
일반석 편도 553위안(9만4000원)인 현재의 열차 요금이 인상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출발역인 베이징 남역 관계자에 따르면 시속 350㎞로 운행하면 4시간 30분이, 정차없이 논스톱으로 운행하면 약 4시간에 상하이에 도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화사 보도에 따르면 부흥호의 최고 시속은 400㎞이지만 사고 방지를 위해 350㎞로 낮춰 운행할 예정이다.
허화우(何華武) 중국철도총공사 특별기술고문은 광명일보에 “고속철도의 속도를 높이는 과정은 관리면에서 새로운 도전”이라며 “300㎞에서 350㎞로 가속하면 에너지 소모량이 20~30% 증가하기 때문에 경제적 사회적 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고속철도는 2008년 베이징-톈진(天津) 노선을 시작으로 도입됐다. 지난해 말 기준 운행 노선의 거리가 2만2000㎞로 전 세계 고속철도 노선의 3분의 2에 해당한다. 중국은 2020년까지 이를 3만㎞로 만들 계획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n.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