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유플러스-협성건설, 부산아파트에 홈IoT플랫폼 구축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LG유플러스는 ㈜협성건설 아파트 3900여세대에 홈IoT 플랫폼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9월 부산시 부암동에 분양 예정인 '협성휴포레 시티즌 파크' 아파트 389세대를 시작으로 협성건설이 서울 신대방을 비롯, 경주, 포항 등에 공급하는 아파트 단지에 홈IoT 플랫폼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홈IoT 플랫폼은 기존의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홈IoT 서비스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통합 시스템이다. 입주민들은 스마트폰 IoT앱 'IoT@home'에서 조명, 난방, 가스 등 기존 빌트인 시스템은 물론 개별 구매하는 IoT 생활 가전도 통합 제어할 수 있게 된다.



협성건설은 부산과 경상도를 중심으로 아파트를 건설·공급해 온 부산의 향토 건설사로, 올해 시공능력평가에서 부산지역 기반 건설업체 중 3위를 기록하는 등 아파트 공급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부산·경상지역 외에 서울에도 아파트를 공급키로 하면서 LG유플러스와 사업협약을 통해 '첨단 IoT아파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현재 국내 최다인 30여개 건설사들과 사업협약을 맺고 주택건설시장에 빠른 속도로 홈IoT 인프라를 확산시키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대우건설, LH공사 등 전국단위 대형 건설사들 뿐만 아니라 협성건설을 포함해 제일건설·모아종합건설(광주), 금성백조주택(대전) 등 향토 건설사들까지 제휴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류창수 LG유플러스 IoT제휴담당 상무는 "아파트·오피스텔 분양시장에서 홈IoT 플랫폼 기반의 차별화된 주거환경이 장점으로 부각돼 인기를 얻어왔다"며 "이번 협약으로 협성건설이 서울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에서도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병후 협성건설 상무는 "이번 제휴를 통해 부산 경상지역 주민들에 IoT 편의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협성휴포레 아파트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제고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 전국단위 대형건설사들에 뒤지지 않는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