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물복지축산농장 '살충제 계란' 없었다… 검출 0건

전국을 뒤흔든 살충제 계란 파동 속에 ‘동물복지축산농장’서는 단 한 건도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축산농장은 사육시설·밀도·환경, 자동화·기계화 설비, 청소 및 소독 등 축사관리 전반에 대한 인증요건에 따라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인증을 받은 곳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 역시 올해 하반기 시범사업 시작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경기도형 동물복지농장 조성계획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20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일반·친환경 산란계 농가의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고 있는 가운데, 산란계 동물복지축산농장에서는 단 한 건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동물복지축산농장 중 산란계 농가는 총 92곳으로 이 중 경기지역에는 용인, 평택, 안성, 여주 등 4개 지자체에 총 7곳이 위치해 있다.

이번 살충제 계란 파동은 산란계의 사육방식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혔다.

케이지형 밀집사육 방식으로 운영되는 일반·친환경 산란계 농가의 닭들은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없기에 여름철 진드기 발생이 매우 잦은 편이다.

때문에 농가들은 암암리에 화학 살충제를 이용해왔고, 이번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문제점이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됐다.

반면 동물복지축산농장의 경우 닭이 짚이나 톱밥, 모래 등이 깔린 땅에서 생활하는 방사형 사육 방식으로 운영된다.

닭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고, 축사 시설 또한 인증기준 아래 관리된 덕분에 이번 파동을 비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동물복지축산농장의 기능이 입증되자, 남경필 지사는 경기도형 동물복지농장 추진에 드라이브를 걸기 시작했다.

실제 남 지사는 20일 용인시 소재의 동물복지축산농장인 ‘씨알농장’을 방문해 적극적인 사업 진행 의지를 보였다.

현장을 찾은 남경필 지사는 “검역본부의 동물복지축산농장, 도(道)의 동물복지농장은 더 나은 축산환경 조성을 위한 올바른 길”이라면서 “가축전염병, 살충제 계란 등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인데, 현장에서 목소리를 내주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세부지침은 구상 중인 단계이지만, 경기도형 동물복지농장은 현재 1마리당 0.050㎡인 사육면적을 0.075㎡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중앙정부와는 차별화된 전략이 수립될 것으로 보인다.

또 전체 계란의 1%에 불과한 유통물량과 넓은 사육공간 등으로 일반 계란보다 2배 이상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동물복지 축산농장산 계란의 단점도 보완할 계획이다.

남 지사는 “동물복지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먹는 것은 국민 선택의 문제이며 ‘국민적 공감대’ 형성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경기도 동물복지농장 추진시 열악한 유통구조망을 해소하기 위해 농가 관계자들의 논의 자리를 만드는 등 대책 마련에 힘 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동물복지농장 확대를 위해 ‘가축행복 농장인증제’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조기에 도입해 건강한 가축이 사육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오정인기자/jioh@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