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대국민보고에 민주당 "기대" 국민의당 "긍정" 한국당 "보여주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 2부 행사인 '국민이 묻고 대통령이 답하다'에 참석하며 박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 2부 행사인 '국민이 묻고 대통령이 답하다'에 참석하며 박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0일 대국민 보고대회에 대해 "국민의 삶과 직결된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고민하고 해답을 제시하는 더 나은 나라, 새로운 희망에 대한 기대를 키운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 부처 장관들이 국민인수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을 보면서 국민께서 굉장히 든든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제 원내대변인은 "장관들이 미리 준비하지 않았을 텐데도 각본 없이 매우 자연스럽게 즉석 질문에 응했다"면서 "정부가 얼마나 준비가 잘 돼 있는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청와대의 모습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런 소통의 장이 지속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지금은 문재인 정부의 100일을 냉정하게 평가할 시점"이라며 "앞으로는 정부의 대국민보고가 국민에 감성적 자극을 주는 것을 넘어서야 한다"며 "100일이 지난 이제부터는 소통을 핑계로 말뿐인 잔치를 할 것이 아니라, 국민에 실천된 정책의 내용과 성과로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보여주기식 이벤트와 쇼에 불과했다"고 혹평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역시나 보여주기식 이벤트, 보여주기식 쇼에 불과했다"며 "그 정도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지상파 3사가 주말 프라임타임(황금시간대)를 할애해야 했는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런 행태야말로 무소불위 권력"이라며 "특히 문 대통령의 언급 과정에서 드러난 세금으로 일자리 늘리기, 직접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은 심각하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