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 하며 감탄한 김정숙 여사의 한마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 2부 행사인 '국민이 묻고 대통령이 답하다'에 참석, 국민인수위에 접수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 2부 행사인 '국민이 묻고 대통령이 답하다'에 참석, 국민인수위에 접수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 손이 1000개 있었다면…"
 
김정숙 여사가 수해 복구 현장에서 봉사활동을 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보고에서 김 여사가 깜짝 출연했다.  
 
이날 1시간 가량 진행된 행사 내내 객석 뒤쪽에 앉아 있던 김 여사는 배성재 아나운서의 언급과 함께 무대로 등장했다.  
 
김 여사는 수해복구 현장에서 화제가 된 '손가락 투혼'에 대한 질문을 받고 "너무 처참하고 상처가 깊어서 봉사를 안 할 수가 없었다"며 "손이 1000개가 있었으면 그걸 다 쓰고 싶었는데"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옆에서 김 여사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은 손가락 부상에도 불구하고 일손이 부족해 안타까워했던 김 여사의 해당 발언을 듣고 순간적으로 "오"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김 여사는 '퍼스트레이디 역할 중에 가장 중요한 게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초심을 잃지 않고 끝까지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최근 '취임 100일이 지나면서 해이해지지 말라'는 쓴소리도 아끼지 않는다는 일화도 전했다.  
 
배 아나운서는 "저는 '김정숙 여사 뒤늦게'라는 키워드를 검색해 보곤 한다"며 '김 여사가 소외된 사회 곳곳을 찾았던 일화가 뒤늦게 알려지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