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종석 비서실장이 배성재 아나운서에 “죄송합니다”며 진행 막은 이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0일 방송된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 대국민보고’ 방송에서 배성재 SBS 아나운서에 “죄송합니다”며 말을 막은 사연이 나와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가장 안쓰러웠던 분이 임종석 비서실장입니다. 참 놀랍습니다. 체력이 놀랍고요. 매번 그렇게 함박웃음을 띄고 계셔서”라며 임 실장을 소개했다. 이에 임 실장은 “힘들기는 하죠. 그렇지만 두려운 마음 즐거운 마음 반반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MBC]

[사진 MBC]

 
 배성재 아나운서가 “지난 100일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하루가 언제입니까”라고 묻자 “사실은 5·18이 가장 기억에 남았는데 대통령께서 지난 기자회견 때 말씀하셨더라고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으로 기억에 남는 날을 8·15로 꼽았다. 임 실장은 “당시 대통령 경축사 중 여러 가지 내용이 있지만 이번에 보훈 내용은 오랫동안 마음에 담아 오셨던 것을 대한민국을 되찾고 대한민국 정부 부름에 응답했던 것들에 대해서 아픔을 치료하고 명예롭게 지원해 드리고 마지막 한 분까지 대한민국 품이 따뜻했다고 대한민국 정체성으로 삼고 나라다운 나라 출발이다”고 말했다.  
 
 이에 배성재 아나운서가 “독립 운동가 후손들도 굉장히 감동스러웠을 겁니다”라고 말하자, 임 실장은 “죄송하다”며 진행을 잠시 막고 경축사에 대한 설명을 추가했다. 그는 “참전 유공자들에 대한 대우에 관한 내용도 있다.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현재 58분, 참전 유공자로 이번에 보훈 정책으로 혜택 받은 분은 23만 명 정도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