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 유니버시아드 개막식 시위로 파행…중국 선수단 불참

대만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에 벌어진 시위[사진 홍콩 명보]

대만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에 벌어진 시위[사진 홍콩 명보]

대만 타이베이에서 19일 열린 '2017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막식이 각종 시위로 파행 사태를 겪었다.

 
 20일 홍콩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전날 저녁 타이베이 육상경기장에서 개막식이 열리기 전부터 경기장 주변에서는 각종 시위가 열려 혼란이 연출됐다. 경기장 주변에는 7000여명의 경찰 병력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펼쳤지만, 퇴역군인권익보장협회와 퇴역경찰협회는 오후부터 경기장 주변 곳곳에서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대만독립에 대한 찬반 시위도 동시에 열렸다. 대만 독립에 찬성하는 시위대는 '대만은 대만이다'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대만은 중국의 타이베이가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반면 대만독립을 반대하는 시위대는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며 '중국 선수단을 환영한다'는 깃발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경기장 주변 시위로 선수단 없이 기수만 입장한 대만 유니버시아드 개막식[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경기장 주변 시위로 선수단 없이 기수만 입장한 대만 유니버시아드 개막식[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저녁 7시부터 시작된 개막식은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했다. 하지만 알파벳 순서에 의해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선수단이 국기를 앞세워 입장한 뒤 시위대가 바리케이드를 치고 통로를 막아섰다. 이 때문에 각국 선수단은 입장하지 못하고 깃발을 든 기수들만 먼저 스타디움으로 들어갔다. 잠시 후 상황이 정리돼 통로가 열리면서 선수들은 나중에 따로 입장했다.
 
 대만 총통 차이잉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러한 행동은 이번 대회를 망쳐 대만을 얕잡아 보게 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대만의 가장 좋은 면을 세계에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이번 대회에는 141개국, 70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했으나, 중국은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에 보냈던 대표단 590여 명보다 훨씬 적은 195명의 대표단만을 파견했다.
 
지난 2013년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 한국과 대만의 WBC 경기에 앞서 약국의 국기 입장식이 열리고 있다. 대만 측은 국기 대신 올림픽 조직위원회기를 들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2013년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 한국과 대만의 WBC 경기에 앞서 약국의 국기 입장식이 열리고 있다. 대만 측은 국기 대신 올림픽 조직위원회기를 들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은 단체종목에는 불참하고 개인 종목에만 선수를 보냈다. 전날 개막식에는 아예 참석하지 않았다. 중국 측은 개막식에서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총통을 '지도자(leader)'로 호칭해주기를 원했으나,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개막식에서 차이잉원은 대만의 공식 명칭인 ‘중화민국(the Republic of China)'의 '총통(president)'으로 소개됐으나, 관중에게 손을 흔들기만 했을 뿐 연설을 하지는 않았다. 이번 타이베이 유니버시아드 대회는 국제무대에서 국가 대접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대만이 처음으로 유치한 대형 국제 스포츠 행사다. 대만은 올림픽에서도 '하나의 중국' 원칙으로 인해 1979년부터 '차이니즈 타이베이'라는 이름을 쓰고 국기 대신 대만 올림픽 조직위원회기를 사용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