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란 어디로 갔어요!" 식약처장 혼내는 한국당 의원의 반전 이력

[사진 중앙일보 영상 캡처]

[사진 중앙일보 영상 캡처]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류영진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이 한 국회의원에게 호되게 혼났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남양주에서 검출된 (살충제 성분)계란이 어디로 갔냐"며 재차 물었다. 이에 대해 류 처장은 "파악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한숨을 내쉬며 "모른다는 거잖아요"라며 답답해 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장밋빛 청사진을 내놓지만 들여다보면 문제가 한두가지가 아니다. 이게 국민을 속이는 것이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현재 살충제 계란 파동은 전임 정부의 관리가 부실한 데서 비롯된 일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박근혜 정부 시절 식약처장을 맡았던 김 의원의 이력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 의원은 2015년 4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식약처장을 맡았다. 이후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제20대 국회의원으로 선출됐다.  
 
1988년 국립보건안전연구원 연구관으로 경력을 시작한 김 의원은 식약처장을 맡기 전에는 식약처 차장,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원장을 맡기도 했다.  
 
한편 지난 달 12일 식약처장에 임명된 류 처장은 현재 야당으로부터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줄기찬 해임 요구를 받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2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에 묻고 싶다. 살충제 계란 사태가 현 정부의 잘못을 물을 일인가"라며 "살충제 계란에 친환경 인증을 해준 민간업체들은 대부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출신으로 이른바 농(農)피아의 적폐 문제"라면서 "농피아 문제는 물론, 지금까지 드러난 살충제 계란 파동의 원인을 굳이 찾자면 국민의 식품안전 관리를 철저히 하지 못한 이전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