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주 노동부 장관, 4명 사망한 STX조선해양에 "왜 사고 현장 보존하지 않느냐"강하게 질책

김영주 노동부 장관(왼쪽)이 20일 오후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STX조선해양 사고선박 갑판에서 가동 중인 환풍구를 가리키며 "사고현장을 보존하지 않고 왜 가동하느냐"며 질책하고 있다.황선윤 기자

김영주 노동부 장관(왼쪽)이 20일 오후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STX조선해양 사고선박 갑판에서 가동 중인 환풍구를 가리키며 "사고현장을 보존하지 않고 왜 가동하느냐"며 질책하고 있다.황선윤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20일 오후 5시 30분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사고로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남 창원시 진해구의 STX조선해양을 방문해 “왜 사고 현장을 보전하지 않느냐”며 회사 관계자를 강하게 질책했다.  

김 장관, 이날 오후 5시 30분 폭발사고난 선박에 직접 올라 현장 점검
폭발사고난 탱크와 연결된 환풍구 가동되자 "중단하고 보존하라" 지시
김 장관 "원청이 무리하게 작업지시했다면 원청 책임 물을 것"강조

 
김 장관은 헬멧을 쓰고 직접 사고가 난, 건조 중인 선박의 갑판에 올라갔다. 이어 사고가 난 10여m 아래 탱크와 연결된 환풍구 앞에서 회사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었다. 이 환풍구는 폭발사고가 난 탱크와 연결돼 있고, 갑판 위에서 호스로 탱크 내 가스를 빼내고 있었다. 김 장관이 사고 배의 갑판에 도착했을 때 환풍구는 가동되고 있었다. 
김영주 노동부 장관(왼쪽)이 20일 오후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STX조선해양 사고선박 갑판에서 가동 중인 환풍구를 가리키며 "사고현장을 보존하지 않고 왜 가동하느냐"며 질책하고 있다.황선윤 기자

김영주 노동부 장관(왼쪽)이 20일 오후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STX조선해양 사고선박 갑판에서 가동 중인 환풍구를 가리키며 "사고현장을 보존하지 않고 왜 가동하느냐"며 질책하고 있다.황선윤 기자

 
이에 김 장관은 “중대 산재 사고가 났으면 현장의 작업을 모두 중단하고 현장을 보존해야 하는데, 왜 하지 않았느냐”고  STX조선해양 장윤근 대표이사 등에게 따졌다. 이에 회사 측 관계자는 “폭발사고가 나면서 가스는 모두 없어졌다. 내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조사를 나온다고 해 가스를 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장관은 “가스가 차 있으니 폭발한 거고 작업을 할 거 아니니 그대로 보존하는 게 맞다. 사망 시점 그대로 보존하고 환풍구 가동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20일 폭발사고로 작업자 4명이 숨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을 방문해 사고현장을 둘러본 뒤 사고선박 앞에서 철저히 수사해 엄중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송봉근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20일 폭발사고로 작업자 4명이 숨진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을 방문해 사고현장을 둘러본 뒤 사고선박 앞에서 철저히 수사해 엄중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송봉근 기자

 
현장을 둘러본 김 장관은 이어 선박 아래에서 기자들과 만나 “11시 27분 사고가 났는데, 내가 언론 보도를 보고 사고 사실을 알았다. 회사 등이 고용노동부에 보고도 안 했다. 그런 시스템이 안 갖춰져 있는 것 같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김 장관은 “보좌관에게서 보고를 받고 급거 비행기를 타고 현장에 왔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어 “오늘 같은 중대 재해가 발생하면 원청 업체에 책임을 묻고, 화학물질 등을 다루는 위험한 작업은 원청이 하도록 하고, 중대재해를 낸 업체에는 처벌을 대폭 강화하는 법 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 조사 결과 원청(STX조선해양)이 무리하게 작업 지시를 했다면 원청 책임이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사망자 시신이 안치된 창원 진해구의 한 병원을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진해=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