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첫 합참의장 이ㆍ취임식 참석…"강한 군대는 국민의 명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강한 군대를 만들라는 국방개혁은 더 지체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합동참모본부 대강당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ㆍ취임식 축사에서 “싸워서 이기는 군대, 지휘관과 사병까지 애국심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대가 국방개혁의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 창군 이후 처음으로 합참의장 이취임식 참석
"강한 군대 만드는 국방개혁은 지체할 수 없는 국민 명령"
"육군 병장 출신의 군통수권자…시공간 뛰어넘어 전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948년 건군 이래 현직 대통령이 합참의장 이ㆍ취임식에 참석한 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ㆍ미사일 대응전력과 자주국방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통령이 행사할 수 있는 책임과 권한을 다하겠다”며 “3축 체계를 조기 구축하고 전시작전권 환수를 준비하는 군의 노력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3축 체계’는 북한 핵·미사일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킬체인(Kill-Chainㆍ공격형방위시스템)과 KAMD(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체계(KMPR)로, 전작권 전환을 위한 자주국방의 전제 조건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전작권 임기 내 환수’를 공약했지만, 당선 뒤에는 ‘조속한 환수’로 전환 시기를 조정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군이 하나가 되어 정부의 국정 목표인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고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군을 만드는데 진력해 달라”며 “나와 장병 여러분이 혼연일체가 되어 강한 대한민국, 평화로운 대한민국의 기틀을 세우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지금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육군 병장 출신의 국군통수권자’로서 이 자리에 서 있다”며 “조국의 안보와 평화를 수호하는 전선에서 여러분과 나는 시ㆍ공간을 뛰어넘어 전우”라고 덧붙였다.
군 복무 시절 문재인 대통령.

군 복무 시절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특전사령부 예하 제1공수 특전여단 제3대대에서 군 생활을 했다. 주특기는 ‘폭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사에 앞서 “지난 18일 자주포 사격 훈련 중 사고로 희생된 장병들과 유가족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헛되지 않게 합당한 예우와 보상, 부상 장병들의 치료와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이례적으로 참석했다. [사진 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이례적으로 참석했다. [사진 제공 청와대]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은 “적이 도발한다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며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무한한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부여된 임무를 책임감 있게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양호 전 의장에 이어 23년 만에 두번째로 취임한 공군 출신 의장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임식을 끝으로 전역하는 이순진 전 의장에게는 국가안전보장에 기여한 공로로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다. 이와 함께 캐나다 왕복 항공권도 선물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전 의장의 딸이 캐나다에 살고 있다”며 “나라를 지키느라 가정에 소홀히 한 부분을 다 갚으라는 마음을 담은 선물”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이례적으로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했다. 창군 이래 현직 대통령의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이례적으로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했다. 창군 이래 현직 대통령의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제공 청와대]

그는 “문 대통령이 ‘42년간 45번 이사를 하고 동생 결혼식에도 참석하지 못한 것이 조국을 지키는 군인의 숙명’이라고 한 이 전 의장의 말을 듣고 선물을 결정했고, 이날 이례적인 이ㆍ취임식 참석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