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여소야대서 대통령과 총리 소속 당이 다르다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취임 후 처음으로 개헌 이슈에 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취임 후 처음으로 개헌 이슈에 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헌 논의에 대해 언급하면서 “국회도 원하고, 대통령도 약속한 대로 국회가 국민과 함께 개헌안을 만들어주길 바란다. 그 개헌안을 가지고 지방선거에 동시투표 하면 좋겠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20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취임 100일 때 ‘그게 안 되면 정부라도 개헌안을 만들어보겠다’고 하셨는데 그런 상황이 안 오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혼합형 정부에 대해 “국회 다수당에서 총리를 선출하게 되면 정부와 국회의 협치가 더 용이해질 수 있다는 장점이 이론상 있을 수 있는데 만약 여소야대 상황에서 대통령과 총리의 소속 정당이 다르다 하면 우리 같은 정치 상황에서는 하루하루 일상적 국정마저 굉장히 힘들어질 수 있다는 양면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국회를 세종시로 보내는 수도이전에 대해서는 “다수 국민이 동의를 해주시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헌재에서도 관습헌법이라고 했다. 국민 마음속에 행정기능의 상당 부분이 세종 가는 것까지는 용인하지만, 수도가 옮겨가는 걸 동의해줄까…의문이다. 그게 저의 감각이다”고 밝혔다.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투기가 재산증식의 유력한 수단으로 인식되는 것. 그것 때문에 저소득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집 때문에, 또는 내 소득에 비해 집값이 마구 뛰어서 좌절하는 사람이 늘어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여니’라고 붙은 별명에 대해서는 “무척 좋다. 젊은 여성이 오빠라고 부르는 것만큼이나 좋다. 진지하게 얘기하면 국민께서 친숙하게 대해주셔서 참으로 고맙다”고 말했다. 휴가는 “휴가를 가보니까 그때마다 급한 일이 있더라. SNS에서 휴가왔다고 올리면 ‘이 와중에 휴가를 보내느냐’고 꾸지람을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눈치가 보인다. 소진을 노력해보겠지만, 장담은 못 하겠다”고 답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