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네수엘라 독재 강화되나…의회 입법권 강탈

베네수엘라 제헌의회가 18일(현지시간) 기존 의회의 입법권을 장악하는 내용이 담긴 포고령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기존 의회 지도부가 불법 선거를 통해 출범한 제헌의회의 모든 결정에 불복하겠다고 밝힌 직후였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제헌의회는 지난 4일 야권과 시위대의 반발 속에 치러진 선거로 구성됐다. 헌법 개정과 대통령 임기 연장 권한, 의회의 면책특권 박탈권 등을 가지고 있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독재를 강화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마두로 대통령은 안팎의 비난에도, 정치혼란을 해소할 수 있다는 이유로 선거를 강행했다.
 
관련기사
 
우여곡절 끝에 출범한 제헌의회는 첫 조치로, 루이사 오르테가 전 검찰총장을 해임했다. 오르테가는 원래 마두로 대통령의 측근이었지만 그의 반민주적 행태에 반발해 정부 측을 강도 높게 비판해왔다. 현재 오르테가는 남편과 함께 콜롬비아로 피신한 상태다.  
 
이미 제헌의회는 모든 정부 기관보다 제헌의회가 우위에 있다는 것을 선포하는 법령도 가결했다. 그러나 야권과 반정부 시위대가 제헌의회의 모든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혀 베네수엘라의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르헨티나ㆍ브라질ㆍ파라과이ㆍ우루과이 등이 속한 경제공동체 메르코수르(남미공동시장) 또한 제헌의회가 입법권을 강탈한 것을 강하게 비난했다. 메르코수르 측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제헌의회가 결정하는 모든 조치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메르코수르는 베네수엘라의 회원 자격을 정지한 바 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