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이틀 째 ‘농피아’ 관련 언급…“먹거리로 장난, 끝장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취임 후 처음으로 개헌 이슈에 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취임 후 처음으로 개헌 이슈에 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먹거리로 장난하는 일은 끝장내라는 것이 국민의 한결같은 요구"라며 "소극행정이나 유착 등의 비리는 농정의 적폐이며, 이것을 이번 기회에 꼭 청산해야 한다"고 특별지시를 내렸다.

 
 이 총리는 전날 식약처·농식품부를 방문해 '살충제 계란 파동' 수습상황을 점검하며 "잘못된 것은 도려낸다는 각오로 임하라"고 주문한 데 이어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재차 관련 발언을 내놨다.
 
 이 총리는 먼저 "정부는 계란 살충제 파동을 겪는 국민의 불안과 불신에 대해 선제·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문제가 생길 때마다 따라가며 불을 끄는 식의 수동적·소극적 행정은 더는 통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전날 농식품부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농산물품질관리원 퇴직자들이 친환경인증을 맡게 돼 모종의 유착관계가 형성돼 있다는 의혹 보도가 있는데,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걸 끊어주셔야 한다"고 말한 데 이어 이날까지 이틀 연속 이른바 '농피아'를 겨냥해 경고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