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2년 간 부부 해외여행 전무' 합참의장 부인에게 文이 선물한 것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이순진 합참의장 부부와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이순진 합참의장 부부와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합참의장 이·취임식 및 전역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40여 년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하고 전역하는 이순진 대장의 노고를 치하하고 신임 합참의장 정경두 대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합참의장 전역식에서 이 대장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 부인에게는 꽃다발과 함께 선물을 전달했다. 또, 축사를 통해 이 대장이 걸어온 길을 언급하며 군을 떠나는 이 대장의 국가에 대한 헌신과 희생에 경의를 표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대장 부인에게 꽃다발과 함께 '깜짝 선물'을 건넸다. 바로 캐나다행 왕복 항공권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 대장이 42년간의 군 생활 동안 45차례나 이사를 하는 등 노고가 컸고, 그러면서 부부동반 해외여행은 한 번도 없었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 이같은 선물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여행지가 캐나다인 이유는 이 대장 부부의 딸이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전역 후 딸을 보러 함께 다녀오라는 의미였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합동참모의장 이․취임 및 전역식에 처음으로 참석한 것은 지난 광복절 축사 당시'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 행사 참석의 의미는 "평생을 국가에 헌신하고 명예롭게 제대하는 군인에 대한 예우를 다하고자 하는 것과 군인으로 묵묵히 나라에 헌신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를 제대로 알려 국민께 응원과 감사의 박수를 받게 하기 위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장경두 신임 합참의장에게 취임 축하와 함께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확립을 당부하고, 북한 핵·미사일 대응능력 강화와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환수를 위해 합참에서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