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족 위로하는 공동 묘지의 민들레 벽화…꽃말은

서울 시립 공동묘지의 진입로에 유족을 위로하는 벽화가 그려졌다.
 

서울시, 용미리 시립 묘지에 벽화 조성
묘지 부정적 인식 개선…방문객 증가
'그리워하는 마음' 꽃말 민들레 그려
시 "위로 공간 될 수 있게 하겠다"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립 용미리 제1 묘지 진입로 옹벽에 미술 조형 벽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용미리묘지에 그려진 벽화. 민들레가 피고 지는 모습을 그려넣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 용미리묘지에 그려진 벽화. 민들레가 피고 지는 모습을 그려넣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립묘지를 관리하는 서울시설공단은 묘지 환경개선의 목적으로 용미리 제1 묘지 진입로에 '시립묘지, 그 영원한 안식처'라는 테마로 미술 조형 벽을 조성했다. 낙후된 모습으로 방치돼 삭막한 분위기를 연출하던 진입로 옹벽을 유가족들의 슬픔을 위로하는 따뜻한 공간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벽화에는 '그리워하는 마음' '감사하는 마음' 이라는 꽃말을 가진 민들레를 그려 넣었다. 민들레 씨가 발아해 봉우리를 맺고, 꽃이 핀 뒤 흩날리는 모습을 통해 탄생에서 죽음까지의 과정을 형상화했다. 
 
민들레 씨가 흩날리는 모습을 통해 삶의 끝맺음을 형상화했다. [사진 서울시]

민들레 씨가 흩날리는 모습을 통해 삶의 끝맺음을 형상화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립 묘지는 용미리 제1 묘지·2 묘지·벽제묘지·내곡리 묘지·망우리 묘지 등이다. 앞서 서울시는 망우리 묘지공원에 인문학길 등을 조성했다. 최근에는 공동묘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개선돼 유가족뿐 아니라 산책하는 시민들도 늘고 있다. 용미리 제1 묘지의 하루 평균 방문자는 900여 명이다.
 

또한 시는 친환경 장례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용미리 제1 묘지에 자연장 공간을 운영 중이다. '자연장'은 인간을 다시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개념의 장례 방식이다. 뼛가루를 나무·화초 밑에 묻거나 뿌려 장사 지내는 데 매장과 봉안보다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하다. 자연장 이용 대상은 서울시나 고양시, 파주시에서 6개월 이상 거주 후 사망한 자로 사용료는 40년에 50만원이다. 
 
김복재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버려진 옹벽을 활용해 시립 묘지 특성에 맞는 벽화를 새기게 됐다"며 "앞으로도 묘지공원이 고인과 유족에게 위로와 치유의 장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