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에선 가벼운 발언으로도 3일 만에 경질되는 게 인사"…류영진 식약처장 사퇴론 이어가는 야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이 ‘살충제 계란 파동’ 관련,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사퇴 요구를 이어가고 있다. 약사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도와 식약처장으로 발탁됐을 뿐, 그에 적합한 행정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국민불신 처방 차원에서 경질돼야"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 "막말 보은인사가 사고친 것"
정의당은 "대처가 크게 미흡했으나 지금은 수습할 때"
민주당은 "전 정권 책임으로 사퇴요구는 적반하장식 태도"

19일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글

19일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에 미군철수 발언을 했다가 3일 만에 경질된 스티브 배넌 미국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언급하며 “이것이 인사”라고 말했다. 이어 “살충제 달걀로 일파만파, 국민은 정부의 발표를 불신한다”며 “대통령 측근으로 임명 당시부터 부당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제 식약처장은 국민 불신 처방 차원에서 경질돼 약국 처방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전 대표는 “국민불신이 쌓이면 ‘탕평인사 했다’는 대통령의 지지도 하락으로 나타난다”는 말도 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류 처장은 홍준표 대표를 ‘패륜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이코패스’라고 한 ‘막말 보은인사’로, 결국 사고를 친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의 여론은 류 처장의 16일 국회 보건복지위 출석을 계기로 더 나빠졌다. 당시 계란 파동 보고 자리였는데 “버벅대고 쩔쩔매는가 하면 동문서답했다”는 비판이 나올 정도여서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온 국민을 불안과 혼란에 가둬놓고 현안파악도, 대책도 준비가 안 된 (그런) 식약처장이 '국민건강을 책임질 사람'이라고 했던 문재인 정권의 임명 당시 일성은 난센스”라고 했다.
 

야당 중 정의당은 아직 사퇴할 때가 아니란 입장을 취했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식약처에서는 이 사태의 엄중함에 비해 대처가 너무 미흡했다”면서도 “상황 종료가 안 돼 사퇴가 우선이 아니다”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의 사퇴 요구에 전 정부 책임론으로 맞섰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지금까지 드러난 살충제 계란 파동의 원인을 굳이 찾자면 국민의 식품안전 관리를 철저히 하지 못한 이전 정부에게 있다”며 “야당도 문제가 터질 때마다 현 정부 탓으로 돌리는 적반하장식 태도에서 벗어나 대책 마련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고정애 기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