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립운동가를 죽인 친일파들…그것이 알고 싶다, 보도연맹 추적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친일파들은 그들의 과거를 지우기 위해 독립운동가를 '빨갱이'로 몰아 살해했다. 이승만 정권의 암묵적 묵인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19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도둑골의 붉은 유령-여양리 뼈 무덤의 비밀'이라는 부제로 한 여인의 살인 사건 이후 163명의 백골이 발견된 사건을 추적했다.  
 
지난 2002년 태풍 루사로 인한 폭우에 수십 여구의 유골이 밭으로 쏟아졌다. 밭 주인은 놀라 경찰에 신고했지만, 마을 노인들은 웬일인지 묵묵히 유해를 바라보기만 했다.  
 
2년 뒤 경남지역 유해 발굴팀이 발굴을 시작했다. 수십여구에 불과할 것이라 생각했던 유골은 구덩이마다 쌓여있었다. 해진 양복과 구둣주걱, 탄피 등도 유해와 함께 발굴됐다.  
 
마을 이장 박씨는 "온통 빨갰다. 비가 와서 냇가가 벌겋게 물들어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마을의 맹노환 할아버지는 "국민학교 올라올 때 여기서 죽이는 거 봤다. 총으로 쏴 죽이는 거"라며 수십 대의 트럭에 낯선 얼굴들이 실려 왔고 이내 총소리가 들려왔다고 회상했다. 그는 "살려고 시키는 대로 '보도연맹 가입해라' 그래서 아무것도 모르고 가입한 사람은 다 따라가서 죽은 거다"라고 말했다.  
 
국민보도연맹은 이승만 정부가 1949년 좌익사상에 물든 사람들을 전향시켜 보호하고 인도한다는 취지로 만든 조직이다. 당시 비료와 식량을 나눠 준다는 말에 사상과 무관한 국민도 다수 가입했다.  
 
그러나 한국 전쟁에서 밀리기 시작하면서 보도연맹원증은 돌연 살생부가 됐다. 보도연맹원들이 좌익에 협조할 수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보도연맹의 원형이 친일파와 연결돼 있다고 전했다. 친일파들이 독립운동가의 사상을 통제하려는 목적으로 만든 조직이 '보국연맹'인데, 해방 후 친일 검사와 경찰들이 이를 본딴 '보도연맹'을 창설한 것이다.  
 
친일파는 자신들의 치부를 덮고 권력과 부를 유지하기 위해 독립운동가들을 '빨갱이'로 치부하며 살해했다. 이와 함께 먹을 것을 준다기에 보도연맹에 가입한 무고한 국민도 함께 희생됐다.  
 
독립운동가 김영생의 손녀는 "1950년 마산의 한 바다에 할아버지가 수장됐다"며 "할아버지는 밀양 의열단 소속이었다. 독립운동 한 사람 중 의열단을 가장 A급 빨갱이로 몰았다"고 전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 따르면 학살 당한 인물 중에는 독립운동가 안용복도 있었다. 해방 후 지역사회 시민들로부터 존경받았으나 이승만 정권에 서지 않았다는 이유로 강제로 보도연맹에 가입돼 학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연맹을 이끌었던 인물들은 고(故) 선우종원을 비롯해 학살을 명령한 것으로 지목된 고 김창룡 육군특수부대 지휘관, 장경근 보도연맹 부총재, 백한성 보도연맹 부총재, 오제도 보도연맹 기획 검사, 이태희 보도연맹 최고지도위원 등이다.  
 
학살로 피해를 입은 유족들은 과거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고, 보도연맹을 이끌었던 인물들의 가족들은 과거를 덮자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