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질된 배넌 “트럼프 대통령직은 끝났다”…트럼프 “가짜뉴스와 싸워 달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그가 경질한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그가 경질한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A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백악관 수석전략가 자리에서 경질된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 스티브 배넌이 “트럼프 대통령직은 끝났다”고 주장했다.  
 

배넌 “여전히 거대한 운동 할 것…휠씬 어려움 겪을 것”
트럼프 “더 잘된 일…더 강경하고 똑똑한 새 목소리 낼 것”

배넌은 이날 보수매체인 ‘위클리 스탠더드’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싸워 쟁취했던 트럼프 대통령직은 끝났다”며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거대한 운동을 할 것이며, 이 트럼프 대통령직에서 뭔가를 만들어낼 것이다. 그러나 대통령직은 끝났다”고 역설했다.
 
배넌은 자신의 경질로 “트럼프 대행정부가 훨씬 더 평범하게 될 것”이라며 “경제 민족주의나 이민과 같은 이슈를 추진하는 데 대통령은 훨씬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바로 자신이 공동창업한 우파 언론매체 ‘브레이트바트’로 복귀한 배넌은 “이제 나는 자유롭다. 어떤 이들은 배넌이 야만인이라고 했다. 나는 반대세력을 확실히 짓뭉갤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배넌은 “자신이 경질된 게 아니라 자진사퇴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애초부터) 나는 늘 백악관에서 1년 보낼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19일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통령은 배넌이 자신의 우익 매체로 복귀한 데 대해 “어쩌면 더 잘된 일”이라면서 가짜 뉴스와 싸워줄 것을 주문했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스티브 배넌은 ‘브레이트바트’를 통해 더 강경하고 똑똑한 새 목소리를 낼 것이다. 어쩌면 이전보다 더 나아질 수 있다. 가짜 뉴스는 경쟁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이에 앞서 경질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배넌에게 감사한다. 그는 내가 사기꾼 힐러리 클린턴에 맞설 때 캠프로 왔다. 위대했다. 감사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가짜뉴스’라고 부르는 CNN방송,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주류 매체들의 비판적인 논조에 맞서 자신을 적극적으로 옹호해달라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