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오른팔’ 배넌 전격 경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전격 경질했다.
 

주한미군 철수 협상 발언 후폭풍
백인우월주의 옹호 논란도 영향

트럼프의 오른팔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배넌은 이틀 전 아메리칸프로스펙트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군사적 해법은 없다” “중국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대가로 북한과 주한미군 철수 협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가 정권 출범 7개월 만에 경질됐다. 미 극우 성향 매체 브레이트바트의 설립자인 배넌은 지난해 트럼프 대선 캠프의 최고경영자(CEO)를 맡아 승리를 이끌어 낸 뒤 백악관에 입성해 미국 우선주의와 반(反)이민 행정명령 등을 입안하며 실세로 군림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선임고문, 경제 분야를 담당하는 게리 콘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 온건파와 갈등을 빚어 왔다. 북한 관련 발언이 방아쇠가 됐지만 최근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유혈사태와 관련해 백인우월주의자들을 심하게 비난하지 말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언했던 점도 사퇴 원인이 됐다. 배넌은 백악관을 떠난 직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경질이 아니라) 내가 백악관을 떠나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의회와 언론·재계의 반대론자들과 맞서 전쟁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스티브 배넌. [AP=연합뉴스]

스티브 배넌. [AP=연합뉴스]

 
미국 언론은 배넌이 백악관 내 알력 다툼에서 밀려나기 시작한 데다 조율되지 않은 독자 행동으로 트럼프의 미움을 산 것이 경질의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인종차별 논란 등으로 트럼프가 비판을 받게 되자 존 켈리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이 경질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인 켈리 비서실장은 취임하자마자 모든 보고를 자신에게 직접 하도록 지시하면서 군기 잡기에 나섰다.
 
한편 배넌은 백악관을 떠난 14번째 트럼프 정부의 주요 인사로 기록됐다. 트럼프는 지난 1월 22일 취임 직후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샐리 예이츠 전 법무장관 대행을 전격 경질한 것을 시작으로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된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숀 스파이서 대변인,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등을 해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월 말 백악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트럼프가 핵심 참모진 5명과 대화를 나누는 사진을 게재하고 “아직 대통령 곁에 남아 있는 인사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뿐”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정부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18일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76.22포인트(0.35%) 하락한 21674.51에 거래를 마쳤다.
 
배넌 해임에 앞서 인텔 CEO인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회사인 블랙스톤의 CEO 스티븐 슈워츠먼 등이 백인우월주의 옹호에 반발해 백악관 제조업자문위원단(AMC)과 전략정책포럼(SPF)에서 잇따라 탈퇴하자 트럼프는 AMC와 SPF를 해체했다. 하지만 배우 칼 펜, 영화감독 조지 울프, 화가 척 클로스 등이 포함된 백악관 문화·인문자문위원회마저 18일 “우월주의·차별·독설은 미국의 가치가 아니다”며 사퇴를 선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배넌의 경질로 재계의 반발이 가라앉지 않을 경우 증시에 미치는 악영향의 여파가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창우 기자 changwoo.kim@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