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핀란드 흉기 난동범은 10대...경찰 "테러 가능성 있어"

핀란드 흉기 난동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핀란드 흉기 난동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핀란드 남부도시 투르쿠에서 18일(현지시간)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의 범인이 10대 소년으로 밝혀졌다.

 
핀란드 경찰은 19일(현지시간)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18세 모로코인을 체포해 테러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흉기 난동은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서 서쪽으로 150km 떨어진 항구도시 투르쿠의 중심가에서 발생했다. 오후 4시쯤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범인은 허벅지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쏜 총에 맞고 검거됐다. 경찰은 당일 밤 투르쿠 시내 아파트에서 5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핀란드 국가범죄수사국 관계자는 "(간밤에) 긴급 수색이 있었고 우리는 지금 범인과 5명 등 6명을 구금하고 있다"며 "5명의 역할에 대해 조사하고 있지만, 이들이 이번 흉기 난동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선 확신할 수 없다. 그들을 조사한 뒤 발표할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범인과 접촉해왔던 것은 맞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흉기 난동에 테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범인의 살인 혐의에 대해 조사해왔으나, 밤새 그의 범행이 테러일 수도 있다는 추가 정보를 얻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