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인 2명 숨진 'K-9 사고'...군 "합동조사 진행 중"

K-9 자주포 '선더(Thunderㆍ천둥)'

K-9 자주포 '선더(Thunderㆍ천둥)'

K-9 자주포 폭발사고로 군인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가운데, 군 당국이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군 당국은 19일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군 관련 기관과 외부 전문기관 등이 참여해 현장 합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고는 지난 18일 오후 3시 19분쯤 철원군 갈말읍 지포리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포사격 훈련 중 발생했다. 당시 10여 문이 포사격 훈련을 진행했으며, 이 중 5번째 자주포에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이모(27) 중사와 정모(22) 일병은 안전 통제관과 1번 포수로서 포사격 훈련에 참가 중 참변을 당했다. 부상 병사 5명은 얼굴과 팔 등 부위에 화상, 골절상, 파편상을 입었다.
 
군 당국은 장비 결함, 장약 불량, 탄약 관리 부주의 등에 초점을 맞추고 사고 원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를 통해 "이번 육군 포병사격 훈련 간 발생한 사고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임무 수행 중에 유명을 달리한 장병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신성한 군 복무의 가치와 장병들의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육군이 진행하고 있는 사고 원인 조사와 부상 장병 치료 등 사후조치에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