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교폭력 논란 사과했던 래퍼 양홍원 "사실 아닌 얘기 너무 많다"

[사진 Mnet]

[사진 Mnet]

'고등래퍼' 출연 당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사과했던 래퍼 양홍원(영비)이 자신을 향한 비난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양홍원이 루머에 대해 해명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양홍원은 "가사 쓸 때 내 이름을 한 번 검색해봤다. 일단 되게 많이 보진 않았다. 근데 TV로 몇 번 보고 누군가가 나를 정리해놓은 글을 봤는데 되게 웃기더라"며 "일단 사실이 아닌 얘기가 너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사람들도 글을 보면 '얘가 이렇게 했다'가 아니라 '얘가 이렇게 했다더라'라는 식이다. 자기도 근거 없는 거 아는데 그냥 곧이곧대로 믿고 있는 거 같다"며 "처음에 얘기 안 하고 있었는데 어떤 인터뷰 자리에서 (얘기)했다가 욕을 계속 먹었다. 얘기하면 더 커지는 거 같다. 그게 힘들다"고 고백했다.
 
특히 양홍원은 "나는 그 사람들이 말하는 그런 일들을 한 적이 없다. 래퍼니까 음악으로 말해주겠다"고 해명했다.
 
이후 인터넷상엔 양홍원의 이 같은 해명이 논란이 됐다. 불과 4개월 전인 지난 4월 '고등래퍼' TOP3 인터뷰에서 그가 일진설에 대해 언급했던 것과 상반됐기 때문이다.
 
양홍원은 당시 "논란이 있었고, 많은 사람한테 욕을 먹은 것도 처음이었다. 그렇게 욕먹기 전부터 과거는 오래 전부터 내 스스로가 돌아봤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피해를 봤던 친구에게 먼저 연락을 해서 사과를 하고 싶었다"며 "그 친구와 만나려 하는데 나와 만날 생각이 없다고 들었다. 다시 생각하기도 싫다고 이야기했다. 사과를 받아줄 생각은 있지만 촬영 도중에 받을 생각은 없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