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행기 놓친 30대 중국인 남성 "기내 폭탄있다" 허위신고

비행기 시간을 놓쳐 탑승하지 못한 것에 불만을 품은 30대 중국인 남성이 비행기에 폭탄이 실렸다고 허위신고를 해 비행기가 긴급회항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진 중국 신문망 인터넷판 캡쳐]

비행기 시간을 놓쳐 탑승하지 못한 것에 불만을 품은 30대 중국인 남성이 비행기에 폭탄이 실렸다고 허위신고를 해 비행기가 긴급회항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진 중국 신문망 인터넷판 캡쳐]

 
탑승시간에 늦어 비행기를 놓친 30대 중국인 남성이 기내에 폭탄이 실렸다고 허위 신고를 해 이륙한 비행기가 긴급 회항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19일 중국 신문망(新聞網)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중국 남부 쿤밍(昆明)의 국제공항을 출방, 닝샤(寧夏) 자치구 인촨(銀川)으로 가던 샹펑(祥鵬)항공 소속 8L9995편 여객기가 이륙 2시간 만에 긴급 회항했다.
 
30대 남성이 해당 비행기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고 공안에 신고하면서 긴급 회항을 결정한 것이다. 하지만 공안은 두 차례에 걸쳐 기내 정밀 수색을 진행했지만 폭탄을 찾지 못했다.
 
이에 공안은 신고한 30대 남성을 찾아 경위를 조사했고, 곧 허위로 드러났다. 이 남성은 해당 비행기를 타려고 이날 오전 7시 17분에 탑승구에 도착했지만 시간이 경과돼 탑승하지 못한 것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허위신고로 이 비행기는 34만 위안(한화 5780만원) 경제 손실을 냈고, 5시간 뒤인 오후 12시 20분에 다시 이륙할 수 있었다.
 
중국 공안은 해당 남성의 조사를 끝낸 뒤 형사구류 등 처벌할 계획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