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1인당 '살충제 계란' 얼마나 먹었나

제주에 유통된 살충제 오염 계란. '08광명농장'이란 표기가 찍혀있다. [사진 제주도]

제주에 유통된 살충제 오염 계란. '08광명농장'이란 표기가 찍혀있다. [사진 제주도]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평균 약 12.5개의 '살충제 계란'을 먹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8일까지 마무리된 정부의 전국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 결과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은 49곳, 이들 농장에서 생산·유통한 계란은 연 6억2451만5000개에 이르렀다.

 
지난해 기준 연간 계란 생산·유통물량 135억5600만개의 약 4.6%에 해당한다. 우리나라 인구를 약 5000만명으로 계산하면 국민 1인당 연평균 12.5개의 '살충제 계란'을 먹은 셈이다.  
 
이 추산치는 18일까지 마무리된 정부의 전국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확인된 '살충제 계란' 검출 농장 수와 농장별 생산량을 바탕으로 추산한 수치여서 전수조사 결과에 오류가 있다면 더 늘어날 수도 있다.
 
또,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피프로닐과 비펜트린 등 이번에 문제가 된 살충제 성분 검사는 사실상 올해부터 시행됐기 때문에 그동안 얼마나 오랫동안 소비자들이 '살충제 계란'을 먹어왔는지 파악하기조차 어렵다는 점은 보다 더 큰 문제로 지적된다. 
관련기사
한편 세계보건기구(WHO) 등에 따르면 벌레의 중추신경계를 파괴하는 살충제인 피프로닐(Fipronil)은 사람이 흡입하거나 섭취할 경우 두통이나 감각 이상, 장기손상 등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닭 진드기 퇴치용 살충제인 비펜트린(Bifenthrin) 은 미국 환경보호청(EFA)에서 발암 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