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굶어 죽어요"라고 말한 차오루에게 냉담한 반응이 나오는 까닭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절실하다"며 생존경쟁에 뛰어든 걸그룹 피에스타 멤버 차오루에게 일부 네티즌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어찌 된 영문일까.
 
지난 18일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에는 서울 강남역에 이어 경기 수원 푸드 트레일러 존에서 푸드트럭을 열고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푸드트럭'은 새마을식당 ·빽다방 등 20개 브랜드를 거느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푸드트럭들을 통해 창업과 장사의 비결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차오루는 본격적인 도전에 앞서 제작진과 만났다. 차오루는 "데뷔 6년 차지만 아직 수입이 없다. 6년 동안 '열정 페이'를 받고 일했다"며 "30살인데 한 달 생활비를 50만원을 받는다"고 말했다. 차오루는 또 "연예인이 아니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정말 일을 하고 싶고 생계를 위해 나왔다"며 "예능을 해도 이미지가 소비되면 끝이다. 한때 바쁜 거지, 한평생 바쁠 수 없다. 스케줄이 없어지면 굶어 죽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연예인으로서 쉽지 않은 고백을 한 차오루를 본 시청자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그가 과거 출연했던 방송에서 수입 관련 이야기를 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지난 1월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차오루는 13년 전인 17세 때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아파트를 부모님에게 선물한 적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데뷔하자마자 운이 좋아 신인상을 받았다"며 "2년 동안 활동을 하며 모은 돈으로 집을 사 (집값이) 5배 올랐다"고 전했다.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차오루는 최근 방송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털어놨다. 지난 7월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한 차오루는 같은 이야기를 전하면서 "당시 모은 돈으로 베이징에 아파트 2채를 샀고, 13년이 지난 지금은 10배 이상 가격이 뛰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이징 시청이 집 근처로 옮겨 그 아파트는 가격이 더 뛸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때문에 시청자들은 차오루가 '푸드트럭'에서 "스케줄 없으면 굶어 죽는다"는 말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 "현금은 없지만, 아파트가 있는 것이냐"는 냉소를 보낸 이도 있었다. 다만 차오루는 방송에서 수입이 없다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밝힌 적이 있다. '아는 형님'에서 차오루는 방송인 박미선이 "데뷔 6년 차인데 아직 수입이 없냐"고 묻자, "회사에서 이 얘기를 싫어한다. 그만하자"고 난감해했다. 또, 방송인 강호동이 "소속사에서 차오루가 돈 못 버는 걸 이야기하지 말래?"라고 묻자, 차오루는 "이 대답도 싫어해"라며 자체 검열했다. 당시 그는 만둣집을 여는 것이 소원이라고 하기도 했다. 생각하고 있는 가게 이름은 '속이 차오루는 만둣집'이라며 이연복 셰프에게 자문한 적 있다고 밝혀 신뢰감도 더했다.
 
한편 차오루는 중국 소수민족인 묘족 출신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