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5년만 잘살면 끝이라 생각" 나경원 발언에 대한 역사학자의 일침

역사학자 전우용. [사진 전우용씨 트위터]

역사학자 전우용. [사진 전우용씨 트위터]

문재인 정부를 두고 "5년만 잘 먹고 잘살면 끝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일침을 날렸다.
 
19일 전 씨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 의원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자기들만 대대손손 잘먹고 잘살면 끝이라 생각하고 실천했던 이명박 박근혜 일당들에게는, 앞으로 5년이 두렵기도 할 것"이라고 적었다.
 
[역사학자 전우용 트위터]

[역사학자 전우용 트위터]

 
앞서 나 의원은 지난 18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문제점과 대책'이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 문 정부를 두고 "5년만 잘 먹고 잘살면 끝이라고 생각한다"며 복지정책이 시장경제를 지속할 수 있게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이 정부가 매우 아름다운 정책을 얘기하는데 돈은 어떻게 할 것이냐"며 "문 정부가 재원 조달에 대한 구체적 방안이 없기 때문에 '욜로'(YOLO) 정부'라는 비판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욜로(YOLO)는 'You Only Live Once'(인생은 한 번뿐이다)의 줄임말로 현재의 행복을 중시해 소비하는 태도를 일컫는 신조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