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K-9 사고 사망장병 유족에 조의…원인 조사에 최선"

K-9 자주포. [중앙포토]

K-9 자주포. [중앙포토]

K-9 자주포 사격 훈련 중 발생한 폭발사고로 장병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국방부가 유가족에 조의를 표하며 사고 원인 조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19일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육군 포병사격 훈련 간 발생한 사고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임무 수행 중에 유명을 달리한 장병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상 장병과 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신성한 군 복무의 가치와 장병들의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육군이 진행하고 있는 사고 원인 조사와 부상 장병 치료 등 사후조치에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18일 오후 3시 강원도 철원의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자주포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중사가 병원으로 이송 도중 사망했고, 다음날인 19일 오전 3시 8분 일병 B씨가 치료를 받다 숨졌다. 현재 5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부대 포사격 훈련에서 발생했다. 10여문의 K-9 자주포 중 5번째 자주포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당시  K-9에는 포반장, 사수, 부사수, 1번 포수, 조종수 등 5명과 안전 통제관 2명 등 7명이 탑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