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法, 남편 불륜으로 이혼…내연녀도 위자료 내야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한 아내에게 남편과 내연녀가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중앙포토]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한 아내에게 남편과 내연녀가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중앙포토]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했다면 원인 제공을 한 남편의 내연녀도 함께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19일 부산가정법원 가사2단독(부장판사 윤재남)은 50대 여성 A씨가 남편 B씨와 내연녀 C씨를 상대로 낸 이혼·위자료 청구소송에서 이혼과 함께 B씨와 C씨는 A씨에게 위자료 2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A씨는 남편 B씨의 휴대전화를 보다 C씨와 불륜 사실을 알게 됐다. 2015년 이전부터 두 사람이 함께 여행을 가고, 사랑한다는 문자를 주고받았으며 성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눈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또 C씨는 B씨에게 재산을 B씨 명의로 돌려놓고 보험계약자도 A씨에서 B씨로 변경해놓으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에 재판부는 혼인관계가 파탄에 이른 것은 B씨의 폭력과 부당한 대우, 또 불륜 행위 때문이라며 이는 이혼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재판부는 "부정행위 사실이 드러난 후에도 두 사람은 A씨에 사과하지 않았고, B씨는 다투다가 A씨의 휴대전화를 파손하는 등 폭력적 행동을 했다"며 "카톡 메시지로 추정되는 두 사람 간 부정행위는 정도와 기간, 혼인 파탄 경위 등을 고려해 위자료 액수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