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매체 "대북제재 높아질수록 北 군사적 대응도 높아질 것"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달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달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북한의 한 온라인 매체가 미국의 대북제재를 두고 '작용·반작용 법칙'에 비유하며 제재 수위가 높아질수록 북한의 대응 수위도 높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19일 북한 사회과학원의 김웅철 연구사는 이날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조선의 오늘'에 게재한 글에서 "작용과 반작용이 자연계의 역학적 법칙이라면 미국의 도발수위가 높아질수록 조선(북한)의 정치 군사적 대응이 보다 강력해진다는 것은 조미(북미) 대결관계에서의 역학적 법칙"이라고 전했다.
 
이어 "21세기의 조미 대결 과정만 놓고 보아도 그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며 미국 부시와 오바마 전 미국 행정부의 사례를 언급했다.
 
김 연구사는 "부시의 강권과 전횡이 조선을 핵 보유로 떠밀었다면 오바마의 정책은 공화국으로 하여금 로켓 기술을 보다 향상시키고 핵탄두를 소형화, 다종화하는 데로 나가도록 하였으며 그것이 미국의 안전에 대한 위협이 증대되도록 하였다고 아부재기를 친(엄살을 부린)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의 무모하기 그지없는 '최대의 압박' 역시 조선이 동방불패의 핵 강국, 세계적인 로켓 맹주국임을 세계 앞에 뚜렷이 입증시키는 결과만을 초래하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연구사는 "적대시 정책의 철회는 그 누가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조미 사이의 핵 대결이 극한점으로 치닫고 있는 오늘날 미국이 숙명으로 받아들여야 할 유일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