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리소장, 승강기 고장에도 119 막아 … 40대 여성 46분이나 갇힌 뒤 병원행

엘리베이터에 갇힌 40대 여성. [사진 부산경찰청]

엘리베이터에 갇힌 40대 여성. [사진 부산경찰청]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40대 여성이 갇혔으나 관리사무소 측이 승강기 파손을 우려해 119구조대의 활동을 막은 탓에 46분 정도 갇혀 있다 실신 직전에 구조됐다.
 

부산 아파트서 119 출동했지만
관리실 ‘시설 파손 우려’ 진입 제지
피해여성 남편, 관리사무소 고발
119 구조 중 시설 파손 땐 구상권
대원들 인사 불이익 우려 갹출도

18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7시쯤 부산시 남구의 한 아파트 1층에서 A씨(42·여)가 탄 엘리베이터가 문이 닫히자마자 갑자기 작동을 멈췄다. 당시 A씨는 여덟 살 된 아들과 친정어머니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다가 먼저 탑승했다. 탑승 직후 문이 닫히면서 혼자 갇히게 됐다. A씨는 곧바로 엘리베이터 내에 있는 비상벨을 눌러 관리사무소에 구조를 요청했고 8분 뒤 직원 등이 왔다. 그러나 곧바로 구조되지 못하자 A씨는 119에 다시 신고했고 오후 7시16분쯤 119구조대가 도착했다. 119구조대는 엘리베이터 문을 열려고 시도했으나 소장 등 관리사무소 측이 승강기 파손이 우려되니 수리기사가 도착할 때까지 기다려 달라며 구조활동을 막았다는 게 경찰 조사 내용이다.
 
당시 119구조대는 마스터 키를 이용해 엘리베이터 문을 열려고 했으나 열리지 않았다. 그래서 장비를 이용해 출입문을 10㎝ 정도 임시로 열었다. A씨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119 현장 대응 절차’에는 엘리베이터 갇힘 사고의 경우 위급 시에는 강제로라도 문을 열게 돼 있다.
 
119구조대가 임시로 문을 열어 A씨와 처음 접촉했을 때 A씨는 두려워했지만 대화는 가능했다고 한다. 몇 분 정도 지난 뒤 A씨가 “손과 발이 저리다”며 고통을 호소하자 119구조대는 강제로 문을 완전히 열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관리사무소 측에서 “곧 수리기사가 도착하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해 즉각 열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날 현장 지휘관이었던 남부소방서 119구조대 김태형 팀장은 “A씨 상태가 나빠지는 것 같아 강제 개방을 시도했으나 관리사무소 측에서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계속 요구해 어쩔 수 없었다”며 “엘리베이터가 파손될 경우 구상권 청구 등 법적 책임도 물을 수 있어 강제로 문을 열 수 없었다”고 말했다.
 
구상권 청구가 들어오면 지역 소방본부 차원에서 대응하게 돼 있다. 하지만 과잉대응 여부 조사나 인사상 불이익 등을 우려해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대원들이 돈을 모아 해결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게 복수의 소방 관계자의 말이다. 결국 A씨는 119구조대까지 왔는데도 구조가 되지 못하자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결국 남편이 오후 7시46분쯤 현장에 도착해 즉각 승강기 문을 열어 구해 달라고 요구하면서 A씨는 구조될 수 있었다. A씨가 엘리베이터에 갇힌 지 46분 정도 흐른 뒤였다.
 
A씨는 구조 당시 제대로 걷지 못할 정도로 실신 직전 상태였다. A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두통과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A씨 남편은 부인을 구조한 뒤 112에 “아내가 엘리베이터에 갇혔는데 관리사무소에서 강제 개방을 못하게 막았다”는 취지로 신고했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관리사무소 측은 경찰에서 “강제로 문을 열게 되면 승강기 파손 등이 우려돼 수리기사에게 세 차례에 걸쳐 전화하니 곧 도착한다고 해 좀 기다려 달라고 한 것”이라며 “아무리 기다려 달라고 해도 최종 판단은 119에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리사무소 소장 등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