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국은 대형마트가 ‘A4 용지 닭장’ 계란 퇴출 앞장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전국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기에 앞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전국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기에 앞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형 유통업체라고 해서 살충제 계란의 안전지대는 아니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 마트에 납품하는 일부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살충제 성분(비펜트린)이 검출됐다. 대형마트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계란을 포함한 농축산물 공급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있다.
 

월마트 등 잇단 ‘케이지 프리’ 선언
밀집사육 계란 안 파는 매장 확대

EU, 사육공간 위주로 품질 판단
충분한 공간에서 길러야 유기농

유기농만 생산 땐 가격상승 불가피
‘친환경 살충제 보급’ 절충안도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으론 비좁은 닭장에서 닭을 기르는 밀집사육 환경이 지목되고 있다. 작은 닭장에서 빼곡하게 닭을 키우면 진드기·벼룩 같은 해충에 대처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를 썼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선진국에선 대형 유통업체가 주도해 밀집사육 계란을 추방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세계 1위 유통업체인 미국의 월마트와 3위인 영국의 테스코는 “2025년까지 매장에서 밀집사육 계란을 100% 퇴출하겠다”고 밝혔다. 닭 한 마리가 겨우 서 있을 만한 면적의 케이지(쇠철창이 있는 동물의 우리)는 계란을 가장 싸게 생산하는 방법이다. 계란 생산의 가장 대중적인 방법을 대형 유통업체들이 스스로 버리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미국 수퍼마켓 크로거도 2025년을 케이지 계란 퇴출 목표로 잡고 일정에 따라 수량을 줄여 가고 있다.
 
테스코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케이지 프리(cage-free, 밀집사육으로 생산되지 않은 것) 계란을 폴란드·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 등 동유럽 5개국 매장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련기사
유럽연합(EU)은 계란의 품질을 사육공간 위주로 판단한다. 알 낳는 닭 한 마리당 최소한 실내 공간 0.1667㎡, 실외 공간 4㎡를 구비하고 유기 사료를 먹이면 최고등급인 ‘유기농’으로 인정된다. 가장 열악한 케이지 사육은 마리당 0.075㎡의 철창 공간에서 이뤄진다. 이런 케이지 계란을 주요 유통업체들이 취급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밀집사육 계란을 줄이기 위한 큰 장애물은 가격이다. 국내 친환경 인증 계란은 유기축산과 무항생제로 나뉜다. 이 중 무항생제 계란은 최소 면적 기준이 없어 대부분은 밀집사육으로 생산된다.
 
밀집사육 계란과 그렇지 않은 계란은 적지 않은 가격 차이가 난다. 이마트몰에서 판매하는 일반 계란 1개당 가격은 300원 안팎, 무항생제는 1개당 400원 정도다. 반면에 유기농 방사 유정란의 1개당 가격은 850원 정도다. 이런 이유 때문에 밀집사육 계란을 단시간에 퇴출하기 어렵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국내 일반 계란과 케이지 프리 계란의 가격차가 과도하다고 지적한다. 이혜원 건국대 동물복지연구소 부소장은 “독일은 일반 계란과 케이지 프리 계란의 가격 차이가 한화로 70~90원밖에 안 난다”며 “대량 생산을 하면 케이지 프리 계란 가격도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유통업계에서는 대형마트가 나서면 밀집사육 계란 유통을 확 줄일 수 있다고 본다. 판매처가 확보되고 수요가 커지면 계란 농장도 자연히 새로운 생산 시스템에 투자할 것이기 때문이다. 크로거는 자체브랜드(PB상품)의 케이지 프리 계란을 내놓으면서 포장용기에서 거품을 빼 가격을 낮췄다, 크로거에서는 일반 계란(12개)이 1.49달러일 때 PB 케이지 프리 계란(12개)을 2.49달러로 책정했다.
 
그러나 100% 유기농 계란만 생산한다면 가격 상승은 막을 수 없다. 절충안도 나온다. 친환경 유기농업인 모임인 ‘자연을 닮은 사람들’ 조영상 대표는 “당분간 친환경 살충제를 보급해 밀집사육 농가가 쓰도록 하면서 공장식 축산을 단계적으로 줄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소비자도 일정 부분 감내하는 균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현영·전영선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