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구름 몰려와도 김대중의 길 따라 남북 다시 만날 것”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참석해 헌화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참석해 헌화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인은 바로 우리 자신이라는 원칙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DJ)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서 “김 대통령님은 햇볕정책으로 얼어붙은 남북 관계를 개선했고 2000년 6월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으로 남북 화해 협력의 빛나는 이정표를 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 DJ 8주기 추도식 참석
햇볕 계승, 한반도 운전자론 재확인

이는 DJ의 햇볕정책을 계승하겠다는 메시지이자 한반도의 주도권을 쥔다는 ‘한반도 운전자론’를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과거 북한과의 대화 물꼬를 튼 DJ에 대한 계승 의지를 천명해 북한에 강한 대화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말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님은 안보는 안보대로 철통같이 강화하고 평화는 평화대로 확고하게 다지는 지혜와 결단력을 발휘했다”며 “본받고 싶은 정의로운 삶의 길이고, 국가적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뒤따라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 “먹구름이 몰려오더라도 한반도 역사에 새겨진 김대중의 길을 따라 남북이 다시 만나고 희망이 열릴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고도 강조했다.
 
현직 대통령이 DJ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도 참석했다. 당시 “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하는 것은 마지막이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다시 찾아뵙겠다”고 했지만 이날은 관련 언급이 없었다.
 
문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 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DJ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했다. 문 대통령이 거동이 불편한 이 여사에게 무릎을 굽혀 인사하며 “저도 저지만 집사람에게 좀 많이 가르쳐주십시오”라고 말하자 이 여사는 “내외분이 너무 잘하셔서 자랑스럽다”고 답했다. 추도식에서도 휠체어에 탄 이 여사를 뒤따라 입장한 뒤 “여사님은 대통령님과 함께 독재의 온갖 폭압과 색깔론과 지역 차별에도 국민과 역사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지켜낸 동지”라며 예를 표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