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공천권 갈등? 친문, 추미애 향해 “대표 탄핵감”

추미애. [연합뉴스]

추미애. [연합뉴스]

추미애(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정당발전위원회(위원장 최재성 전 의원) 구성안에 대한 논의를 시도했다가 당내 강한 반발에 부딪쳐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의총서 정당발전위 반발 쏟아져
“지방선거 1년 전 경선룰 확정 규정
추 대표가 당헌 절차 안 지켜”
추 “공천권 중앙당 회수는 오해”

추 대표는 ‘당 혁신’을 명분으로 친문계로 분류되는 최 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발위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당내 의원들은 추 대표가 최 전 의원을 통해 내년 6월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공천 룰을 특정 세력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바꾸려는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지방선거 공천을 둘러싸고 잠복해 있던 당내 갈등 기류가 이날 의총에서 조기에 표출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추 대표 측은 이날 의총에 정발위 구성 취지와 향후 활동계획을 공식 보고했다. 최 전 의원은 회의장에 들어오지 않았고 김영진 전략기획위원장이 대신 보고에 나섰다.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에 따르면 보고 이후 김종민·김상희·박범계·설훈·윤호중·전해철·최인호·황희 의원 등 15명 안팎의 의원이 발언에 나섰다. 대부분 친문 성향 의원이었다. 정발위 구성안에 대한 문제 제기가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한다.
 
전해철 의원은 “당헌에 따르면 내년 지방선거 1년 전인 지난 6월에 경선 룰이 결정됐어야 했는데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를 당 지도부 회의에서 계속 지적했는데도 그냥 넘어갔는데 느닷없이 정발위를 꾸린다니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당헌 106조는 공천 절차를 선거일 1년 전에 확정하도록 규정했다.
 
설훈 의원도 “(선거 1년 전 경선 룰을 확정하도록 한) 당헌을 지키지 않았다는 건 공당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설 의원은 이어 “절차적 정당성을 지켜야 한다”며 “대통령도 헌법을 지키지 않으면 탄핵을 당하는데 당헌을 안 지켰다면 대표가 탄핵감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상희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을 잘 이끌고 계시는데 당 지도부가 계속 분란을 낳고 있다”며 “당 대표가 제일 문제”라고 직격했다고 한다.
 
이 밖에 “정발위를 통해 현재 시·도당이 갖고 있는 지방선거 공천권을 중앙당이 회수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낳고 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경선 룰 미확정 문제 등을 속히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도 잇따랐다고 한다.
 
회의 도중 발언에 나선 추 대표는 “지난 6월 경선 룰 확정을 했어야 했는데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였고 일자리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 현안에 밀렸다”며 “시·도당 공천권 회수론도 오해”라고 부인했다고 한다.
 
추 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이 “정발위 구성에 반대가 많았느냐”는 질문에 “반대가 아니라 각자 의견들이 있는 것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변인한테 물어보라”고만 했다. 민주당은 정발위 구성안에 대한 논의를 추후 다시 하기로 했다. 한 중진 의원은 “25~26일 당 워크숍에서 이 문제가 다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