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 속으로] 효리네 민박의 『카라마조프 가 … 』 아이유는 어떻게 고전에 빠졌나

책으로 읽는 TV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도스토옙스키 지음
김연경 옮김, 민음사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가수 아이유가 읽는 고전이 있다. 도스토옙스키(1821∼81)의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이다. 방송에서 제목이 소개되지는 않았지만 눈 밝은 독자들이 화면에서 아이유의 책을 찾아냈다.
 
화면에서 알 수 있는 건 아이유가 열독하는 책이 민음사판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이라는 사실 정도다. 도스토옙스키가 그려진 표지가 화면에 살짝 비치면서 정체가 드러났다.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의 번역본은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54∼156권으로 나온 세 권짜리와, 열린책들의 ‘도스토예프스끼 전집’ 중 두 권짜리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이 가장 알려져 있다.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은 민박집 알바의 소일거리로 어울리는 텍스트가 아니다. 이른바 ‘목침형 고전(또는 제목만 아는 고전)’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대작이어서이다. 세 권 합쳐 1500쪽이 넘는 두께는 작정하고 덤벼도 부담스러운 분량이다. 더욱이 소설은 인간의 원죄와 구원 문제를 다룬다. 내용이 심각해서 그런지 화면에서 아이유도 책을 펼치면 표정이 딱딱히 굳는다.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은 도스토옙스키의 마지막 작품이다. 도스토옙스키는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을 완성한 뒤 두 달 뒤에 숨졌다. 하여 20세기 문학·철학·심리학의 지형도를 바꿨다는 도스토옙스키의 사상이 이 책 한 권에 집약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신분석학자 프로이트도 “지금까지 쓰인 가장 위대한 소설”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방송에서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을 읽고 있는 아이유. [사진 JTBC]

방송에서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을 읽고 있는 아이유. [사진 JTBC]

아이유는 왜 이 골치 아픈 고전을 골랐을까. 미디어셀러를 노린 출판사의 마케팅 전략은 아니었을까. ‘효리네 민박’의 김학민 PD는 “아이유가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2권을 직접 챙겨왔고 촬영 틈틈이 열심히 읽었다”고 소개했다. 아이유가 “인생 책”이라고 꼽았다는 일화도 전해줬다. 지난봄 아이유는 팬들에게 “정말 정말 재미있다”며 “형제 중에서 둘째 이반에게 마음이 간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반은 카마라조프 가의 삼형제(이복동생 스메자르코프까지 포함하면 사형제) 중에서 가장 이성적인 인물로 묘사된다.

 
소설을 지배하는 모티브는 친부 살해다. 죽이고 싶지만 죽이지는 않은, 또는 죽기를 바랐는데 진짜 죽고 만, 아니면 죽어야 할 것 같아서 죽여버린 아들들의 이야기다. 20대 여성의 감수성이 뚝뚝 묻는 싱어 송 라이터 아이유의 노랫말에서 도스토옙스키의 사상은 찾을 수 없었다. 그래도 반가운 일이다.
 
도스토옙스키는 평생을 가난과 싸웠다. 그 가난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문학을, 그것도 가장 숭고한 사상을 말하는 문학을 선택했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