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벌써 시즌 6호골...슈팅 물오른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는 황희찬. [사진 잘츠부르크 페이스북]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는 황희찬. [사진 잘츠부르크 페이스북]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1·잘츠부르크)이 시즌 6호골을 폭발시켰다.
황희찬은 18일 루마니아 스타디오눌에서 열린 비토룰 콘스탄차와의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6일 FC 아드미라와의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1분 시즌 5호골을 터뜨린 지 12일 만에 터진 골이다.
잘츠부르크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황희찬은 경기시작 2분 만에 골망을 흔들었다. 오른쪽 페널티박스 안에서 무나스 다부르의 패스를 받아 기습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패스를 받은 뒤 지체없이 강한 슈팅으로 골문 왼 구석을 시원하게 갈랐다. 잘츠부르크는 5분 뒤에 동점골을 내줬지만 전반 28분 한스 볼프, 전반 31분 다부르의 연속 골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황희찬은 후반 29분 프레드릭 굴브란센과 교체됐다.
황희찬의 골 감각은 물 올라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2골을 포함해 컵 대회 1골, 유럽챔피언스리그 예선 2골, 유로파리그 1골 등 6골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리그 26경기 12골을 넣는 등 총 16골을 터뜨렸던 황희찬은 올 시즌 초반 골 폭풍을 일으키면서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그는 31일과 다음달 5일 열릴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전, 우즈베키스탄전에 나설 축구대표팀에도 발탁된 상태다. 이같은 활약은 확실한 공격 카드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축구대표팀에도 큰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