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로 검출된 살충제는…"피프로닐보단 독성 낮고 발암물질 X"

16일 살충제 계란이 추가로 적발된 경기도 양주의 한 농장에 계란이 방치되어 있다. 임현동 기자

16일 살충제 계란이 추가로 적발된 경기도 양주의 한 농장에 계란이 방치되어 있다. 임현동 기자

플루페녹수론·에톡사졸 등 생소한 살충제 성분이 3개 계란 농장에서 새로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새로운 유해 성분이 확인된 계란은 전량 폐기하기로 했다. 두 성분의 인체 유해성은 어떻게 될까.
 

17일 3개 농가서 플루페녹수론·에톡사졸 새로 검출
둘 다 살충제…피프로닐보다 낮은 '약독성'으로 분류

플루페녹수론은 체내 장기간 남는 게 문제점
체중 60kg 성인 기준으로 하루 2.22mg까지 허용
"미량으로 오래 노출되면 빈혈, 몸무게 감소 나타나"

에톡사졸, 빨리 배출되지만 간 기능 저하 부작용
60kg 성인은 하루 최대 2.4mg 노출 가능한 수준
두 성분 모두 닭·계란에 대한 기준 없어 '사각지대'

  플루페녹수론(Flufenoxuron)과 에톡사졸(Etoxazole) 모두 농약이나 살충제로 꽤 사용되는 성분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플루페녹수론은 거미류나 진드기를 퇴치하는 용도로 쓰인다. 이 성분의 농약 잔류 허용 기준이 적용되는 식품은 감자·고추 등 30가지에 이른다. 에톡사졸은 거미와 진드기의 애벌레·알을 죽이며 성체에는 쓰이지 않는다. 도라지·딸기 등 16가지 식품에 농약 잔류 허용 기준이 적용된다.
 
  두 성분은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먼저 알려진 피프로닐(Fipronil)보다는 한 단계 낮은 '약독성' 물질로 꼽힌다. 피프로닐에 비해 인체에 영향을 미칠 독성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의미다.
유해 성분이 검출된 농장에서 폐기되는 계란. [연합뉴스]

유해 성분이 검출된 농장에서 폐기되는 계란. [연합뉴스]

  하지만 플루페녹수론은 체내에 장기간 남아있다는 것이 문제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플루페녹수론을 동물 실험한 결과 반감기가 28~30일로 피프로닐보다 훨씬 길었다. 한 번 노출되면 몸속에 오래 남아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성분을 섭취했거나 코로 흡입하거나 피부에 급성으로 노출될 경우 낮은 독성이 나타난다. 발암 물질로는 분류되지 않는다.
 
  플루페녹수론에 매일 평생 노출돼도 안전한 기준(ADI)은 0.037mg/kg이다. 체중 60kg인 성인이 하루에 최대 2.22mg까지 섭취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정상희 호서대 안전성평가센터 교수는 "미량으로 오래 노출된다면 몸무게가 줄어들고 용혈성 빈혈이 나타나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WHO에 따르면 에톡사졸은 노출된 지 48시간 안에 배출돼 상대적으로 체내 잔류 위험은 적다. 급성 독성이 낮은 편이며 암 유발 위험성도 없다. 다만 낮은 양으로 오래 노출되면 간 기능 저하가 나타날 수 있다. 정상희 교수는 "간 중량이 올라가고 전반적인 간 기능이 떨어지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매일 평생 노출돼도 안전한 기준(ADI)는 0.04mg/kg이다. 60kg 성인 기준으로 하루 최대 2.4mg까지 허용된다. 플루페녹수론보다는 허용치가 조금 더 높은 편이다.
살충제 계란 인체 유해성은...
  문제는 두 성분 모두 닭과 계란에 대한 국내 기준이 없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기준인 '코덱스'에도 나와있지 않다. 닭과 계란에는 아예 쓰면 안 되는 것이지만, 다른 살충제 성분과 비교하면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인 셈이다. 정상희 교수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보니 농가에서 쓰더라도 관리가 안 되는 살충제 성분들이다. 지금이라도 농약 잔류 기준에는 없지만 인체에 위해를 줄 여지가 있는 성분들은 검사 항목에 모두 집어넣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