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야구 넥센, 불펜 앞세워 삼성 6-5로 제압

넥센 오주원

넥센 오주원

프로야구 넥센이 불펜진의 호투에 힘입어 2연승을 기록했다.
 
넥센은 1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5위 넥센은 4위 LG와 승차를 '0'으로 유지하며 추격을 이어갔다.
 
넥센은 1회 초 선두타자 이정후의 볼넷과 도루, 서건창의 2루수 땅볼로 만든 1사 3루에서 김하성의 좌익선상 2루타로 앞서갔다. 2회에는 김민성과 박정음의 안타로 잡은 1사 1, 2루에서 이정후가 2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삼성도 2회 말 반격했다. 이승엽의 사구, 이원석의 볼넷과 이지영의 안타, 넥센 좌익수 고종욱의 실책을 묶어 2점을 따라 붙었다. 3회 말에는 구자욱의 내야안타, 이승엽의 두번째 몸맞는공 이후 조동찬이 동점 2루타를 날렸다.  
 
넥센은 4회 다시 달아났다. 주효상의 2루타, 이정후의 적시타로 균형을 깼다. 이어 고종욱의 안타, 서건창의 몸맞는 공으로 만든 만루에서 김하성의 내야 안타, 김민성의 사구로 2점을 추가했다. 삼성도 4회 만루를 만든 뒤 러프의 2타점 적시타가 터져 5-6까지 쫓았다. 하지만 이때부터 넥센 불펜이 힘을 냈다. 4회 2사에 등판한 오주원은 2와3분의1이닝 동안 안타 2개만 주고 무실점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7회부터는 김상수-이보근-한현희가 차례로 1이닝씩을 막고 경기를 매조졌다.
 
넥센 이정후. 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

넥센 이정후. 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

넥센 1번타자 이정후는 3타수 2안타·2타점·2득점·1볼넷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이정후는 6-5로 앞선 6회 초 뒤 이택근으로 교체됐다. 4회 파울 타구에 맞은 오른 발등 통증 때문이었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이정후는 다행히 엑스레이 검사 단순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
 
LG는 서울 잠실에서 kt를 2-1로 누르고 4위를 지켰다. LG 선발 차우찬과 kt 선발 피어밴드가 각각 6이닝 1실점, 7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쳐 두 팀은 연장 승부를 펼쳤다. LG는 연장 10회 말 1사 만루에서 로니가 kt 마무리로부터 끝내기 안타를 때려 승리를 거뒀다. 8회 불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LG 허프는 3이닝 1피안타·5탈삼진·무실점하고 구원승을 챙겼다. 광주에서는 선두 KIA가 NC를 4-3으로 이겼다. 3연승을 기록한 KIA는 2위 두산과 승차를 8경기 차로 벌렸다. KIA와 두산은 17~18일 잠실에서 2연전을 치른다. KIA 선발 헥터는 7이닝 2실점하고 시즌 16승(2패)을 거뒀다. KIA 4번 최형우는 6회 결승타 포함 4타수 2안타·3타점을 올렸다. 
 
롯데는 두산을 4-2로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롯데 4번타자 이대호는 연타석 홈런을 터트렸고, 선발 린드블럼은 7이닝 5피안타·2실점 호투로 복귀 뒤 첫 승을 거뒀다.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1이닝을 막고 시즌 27세이브를 올렸다. 한화는 SK를 8-5로 꺾었다. 부상에서 복귀한 한화 유격수 하주석은 6번타자로 출장해 3타수 2안타·1볼넷·3타점·1득점으로 활약했다. 한화 선발 오간도는 6과3분의1이닝 4실점했으나 팀 타선 지원을 받아 시즌 7승(4패)째를 거뒀다.  
 
대구=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16일)
▶넥센 6-5 삼성 ▶SK 5-8 한화 ▶NC 3-4 KIA
▶kt 1-2 LG <연장 10회> ▶두산 2-4 롯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