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 국방장관 전화통화 "北 추가도발 중단 촉구…한미동맹 긴밀한 공조체제 유지"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6일 매티수 미국 국방부장관과 전화통화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6일 매티수 미국 국방부장관과 전화통화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하고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강력하게 유지해나가기로 합의했다.  

 
16일 전화통화에서 매티스 장관은 송 장관의 취임 축하 인사를 전했으며 양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미동맹의 대응능력 강화와 긴밀한 공조체제 유지 및 한미동맹의 상호보완적 발전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 장관은 지난달 북한의 2차례 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은 한반도와 아태지역은 물론 미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도 심각한 위협을 야기하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또한 최근 '괌 포위사격' 언급 등 도발적 수사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추가도발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북한의 지난달 28일 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이후 이루어진 연합 탄도미사일 사격과 美 전략자산 전개 등 양국 군사 당국의 긴밀하고 신속한 대응에 대해 평가하고, 향후 북한이 또다시 도발한다면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의 한층 더 단호한 대응에 직면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북한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에 있어 한·미 군사 당국 간 긴밀한 공조체제를 지속 유지하면서 동맹 차원의 결정을 함께 해나가기로 했다.  
 
매티스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은 외교적·경제적 대북 압박 조치를 우선적으로 취해나갈 것을 강조했다. 그는 또 어떠한 조치가 이루어지든 사전에 송 장관과 긴밀히 협의하여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미국은 모든 범주의 능력을 사용해 북한의 어떠한 공격으로부터도 대한민국을 완벽하게 방어할 것이라는 굳건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송 장관은 한미동맹 강화와 상호보완적 발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임을 밝히고, 현재와 같이 엄중한 한반도 안보환경 속에서 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무엇보다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력하게 유지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장관은 또 상호 간 긴밀하게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오는 30일 워싱턴에서 직접 만나 사드 배치, 미사일 지침 개정, 전작권 전환 등 한미동맹 현안 및 상호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를 하기로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